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앙심 품고 불지른 전 상가번영회장 징역형
입력 2021.11.23 (10:34) 수정 2021.11.23 (11:17) 930뉴스(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부산지법 형사5부는 자신과 갈등을 빚던 상가번영회의 한 인사를 살해하려 한 부산 온천시장 전 상가번영회장에게 징역 12년 6월과 벌금 4천만원을 선고했습니다.

이 남성은 뇌물 수수 혐의로 번영회장에서 물러나게 되자 앙심을 품고, 지난 5월 번영회 사무국장을 찾아가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지른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번영회 사무국장은 이 사건으로 전치 12주의 판정을 받았고, 다른 번영회 직원들도 호흡기 등을 다쳤습니다.
  • 앙심 품고 불지른 전 상가번영회장 징역형
    • 입력 2021-11-23 10:34:12
    • 수정2021-11-23 11:17:31
    930뉴스(부산)
부산지법 형사5부는 자신과 갈등을 빚던 상가번영회의 한 인사를 살해하려 한 부산 온천시장 전 상가번영회장에게 징역 12년 6월과 벌금 4천만원을 선고했습니다.

이 남성은 뇌물 수수 혐의로 번영회장에서 물러나게 되자 앙심을 품고, 지난 5월 번영회 사무국장을 찾아가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지른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번영회 사무국장은 이 사건으로 전치 12주의 판정을 받았고, 다른 번영회 직원들도 호흡기 등을 다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