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천안 종교시설 공동체 마을 209명 확진…예배중단·긴급폐쇄 조치
입력 2021.11.23 (11:58) 수정 2021.11.23 (12:01) 사회
충남 천안지역 종교시설을 기반으로 공동생활을 하는 마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쏟아져 시가 긴급 방역에 나섰습니다.

천안시에 따르면 광덕면 한 마을에서 지난 21일 1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된 이후 321명에 대한 진단검사에서 현재까지 모두 209명(아산 1명 포함)이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에 따라 시는 해당 마을에 이동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전체주민 427명 가운데 미검자 106명에 대해서도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진행 중입니다.

마을 내 종교시설에 대해서는 예배 중단과 긴급 폐쇄 조치를 시행했습니다.

확진자 가운데 164명은 백신접종을 하지 않았고, 확진자의 대부분은 무직으로 외부활동 없이 마을 내에서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번 집단 감염이 마을 내 종교시설을 기반으로 예배와 경로시설 이용, 김장 등 공동생활을 통해 번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최근 공동으로 김장을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방역당국은 확진자를 연령별, 상태별로 분류해 순차적으로 감염병 전담 병원과 생활치료센터로 분산 이송할 예정입니다. 또 70세 이하 무증상 경증환자는 재택치료를 통해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천안 종교시설 공동체 마을 209명 확진…예배중단·긴급폐쇄 조치
    • 입력 2021-11-23 11:58:39
    • 수정2021-11-23 12:01:24
    사회
충남 천안지역 종교시설을 기반으로 공동생활을 하는 마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쏟아져 시가 긴급 방역에 나섰습니다.

천안시에 따르면 광덕면 한 마을에서 지난 21일 1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된 이후 321명에 대한 진단검사에서 현재까지 모두 209명(아산 1명 포함)이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에 따라 시는 해당 마을에 이동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전체주민 427명 가운데 미검자 106명에 대해서도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진행 중입니다.

마을 내 종교시설에 대해서는 예배 중단과 긴급 폐쇄 조치를 시행했습니다.

확진자 가운데 164명은 백신접종을 하지 않았고, 확진자의 대부분은 무직으로 외부활동 없이 마을 내에서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번 집단 감염이 마을 내 종교시설을 기반으로 예배와 경로시설 이용, 김장 등 공동생활을 통해 번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최근 공동으로 김장을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방역당국은 확진자를 연령별, 상태별로 분류해 순차적으로 감염병 전담 병원과 생활치료센터로 분산 이송할 예정입니다. 또 70세 이하 무증상 경증환자는 재택치료를 통해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