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한육견협회 “기본권 침해하는 개고기 식용 금지 중단하라”
입력 2021.11.23 (14:00) 수정 2021.11.23 (18:55) 경제
대한육견협회가 모레(25일) 정부가 발표하기로 한 ‘개 식용 문제 관련 추진 방향’에 대해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육견협회는 오늘 오후 2시쯤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제는 개 식용 금지를 신중하게 검토할 때’라는 대통령의 발언은 한마디로 망언”이라면서 “관련 종사자들의 목소리를 외면한채 생존권을 짓밟으려고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6월 리얼미터 현안 조사 ‘개 식용에 대한 인식’에서 72.1%에 달하는 국민들이 ‘개인의 결정에 맡겨야 한다’고 답변했다며 ”동물보호단체들의 과장되고 왜곡된 선동에 모두가 속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육견협회는 ”정부가 지금도 개고기를 먹고 있는 1천만 국민을 범법자로 만들겠다는 선전포고를 한 것“이라며 ”개고기는 과거부터 ‘음식’으로 섭취해왔으며, ‘식용 개’와 ‘반려 개’로 분리하고 구분해 법제화하면 문제가 해결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만약 모레 열릴 국무총리 주재 회의 후 발표되는 내용에 우리의 요구가 반영되지 않고 일방적으로 강행하려고 한다면 전국에서 개를 싣고 청와대로 진격해 개 반납 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 대한육견협회 “기본권 침해하는 개고기 식용 금지 중단하라”
    • 입력 2021-11-23 14:00:43
    • 수정2021-11-23 18:55:36
    경제
대한육견협회가 모레(25일) 정부가 발표하기로 한 ‘개 식용 문제 관련 추진 방향’에 대해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육견협회는 오늘 오후 2시쯤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제는 개 식용 금지를 신중하게 검토할 때’라는 대통령의 발언은 한마디로 망언”이라면서 “관련 종사자들의 목소리를 외면한채 생존권을 짓밟으려고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6월 리얼미터 현안 조사 ‘개 식용에 대한 인식’에서 72.1%에 달하는 국민들이 ‘개인의 결정에 맡겨야 한다’고 답변했다며 ”동물보호단체들의 과장되고 왜곡된 선동에 모두가 속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육견협회는 ”정부가 지금도 개고기를 먹고 있는 1천만 국민을 범법자로 만들겠다는 선전포고를 한 것“이라며 ”개고기는 과거부터 ‘음식’으로 섭취해왔으며, ‘식용 개’와 ‘반려 개’로 분리하고 구분해 법제화하면 문제가 해결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만약 모레 열릴 국무총리 주재 회의 후 발표되는 내용에 우리의 요구가 반영되지 않고 일방적으로 강행하려고 한다면 전국에서 개를 싣고 청와대로 진격해 개 반납 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