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지원, 요소수 사태 사과…“보고받고 단편 첩보로 간과”
입력 2021.11.23 (15:00) 수정 2021.11.23 (15:03) 정치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요소수 부족 사태와 관련해 “국정원 현지 정보관이 보고했지만 단편 첩보로 간과한 면이 있었다”며 사과했습니다.

박 원장은 오늘(23일) 정보위 전체회의에에서 “첩보 심각성을 간과하는 바람에 요소수 문제에 선제적 대응을 못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민주당 간사 김병기 의원이 전했습니다.

김 의원은 해외 정보관 파견국에 대해 “중국”이라고 밝혔고, 첩보 보고 시점에 대해선 “중국에서 예고를 하지 않았나. 11월 그 언저리”라고 설명했습니다.

김병기 의원은 오늘 회의에서 복수의 정보위원들이 “이것이 국정원이 과연 사과할 문제냐, 신(新)안보 분야 정보 수집권이 없는데 사과할 문제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고도 전했습니다.

김병기 의원은 또, 일본의 경제 보복, 코로나 사태 등 신안보 분야와 관련해 “법 개정을 통해 (국정원에) 정보 수집 권한을 주는 방안을 논의해야 하지 않을까 이야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사이버 안보 분야도 마찬가지다. 현재까진 다른 기관에서 (정보 수집을) 실행할 능력이 없다”며 “국정원 통제를 강화하더라도 이런 분야에 대한 수집은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박지원, 요소수 사태 사과…“보고받고 단편 첩보로 간과”
    • 입력 2021-11-23 15:00:12
    • 수정2021-11-23 15:03:05
    정치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요소수 부족 사태와 관련해 “국정원 현지 정보관이 보고했지만 단편 첩보로 간과한 면이 있었다”며 사과했습니다.

박 원장은 오늘(23일) 정보위 전체회의에에서 “첩보 심각성을 간과하는 바람에 요소수 문제에 선제적 대응을 못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민주당 간사 김병기 의원이 전했습니다.

김 의원은 해외 정보관 파견국에 대해 “중국”이라고 밝혔고, 첩보 보고 시점에 대해선 “중국에서 예고를 하지 않았나. 11월 그 언저리”라고 설명했습니다.

김병기 의원은 오늘 회의에서 복수의 정보위원들이 “이것이 국정원이 과연 사과할 문제냐, 신(新)안보 분야 정보 수집권이 없는데 사과할 문제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고도 전했습니다.

김병기 의원은 또, 일본의 경제 보복, 코로나 사태 등 신안보 분야와 관련해 “법 개정을 통해 (국정원에) 정보 수집 권한을 주는 방안을 논의해야 하지 않을까 이야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사이버 안보 분야도 마찬가지다. 현재까진 다른 기관에서 (정보 수집을) 실행할 능력이 없다”며 “국정원 통제를 강화하더라도 이런 분야에 대한 수집은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