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명 “부동산 수요 억압 안 돼…집값 막바지, 폭락 걱정”
입력 2021.11.23 (17:52) 수정 2021.11.23 (18:00)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시장을 억압하지 않고 존중해야 한다”며 “수요만 억압하면 된다고 봤는데 시장은 그렇게 안 봤다, 그래서 지금부터는 시장을 따라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오늘(23일) YTN에 출연해 “지금까지 민주당 정부에서 공급은 통상적 수준으로 해왔다, 수요가 늘어나서 집값이 오르는 기미가 보이면 균형을 맞춰야 되는데 수요 억제에만 너무 많이 신경을 썼다”며 이같이 지적했습니다.

이어 “일단 공급 측면을 정상화하고 금융과 세제, 제도 등을 통해 투기 수요는 줄이고 공포 수요에 대해서는 정책의 신뢰를 확보해줘야 한다”며 “지금은 마지막 공포 수요가 작동하는 단계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집값 상승이 거의 막바지라고 본다”며 “막차를 탄 사람은 위험한 상황”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집값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자신은 확실히 있는데 사실은 걱정이 있다”며 “지나친 폭락이 오지는 않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조국 사태 “집권세력, 가혹한 책임 감수해야”

이 후보는 과거 인터뷰에서 ‘조국의 강을 건너야 할 것 같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선 “조국의 강은 아직도 다 마르지 않았다, 건너긴 건너야 하구나 싶다”며 “최종적 결론은 사법적 판단이 남아 있어 유보해야 하는데 잘못이 확인되면 충분히 당연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예를 들면 윤석열 후보의 경우 가족 비리 혐의는 사실 조국 장관에 비교할 바가 안 된다 할 수도 있지만 변명이 될 수 없다”며 “특히 우리는 집권 세력이기 때문에 다른 일반인들보다 가혹한 책임을 감수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전국민재난지원금 지급 철회 결정에 대해서 이 후보는 “저는 맞다고 생각하지만, 현실적으로 야당이 반대하고 정부에서도 난색을 표한 상태에서 논쟁으로 시간을 끌면 소상공인 지원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서 정치적 신념을 접고 물러섰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향해선 “당선되면 50조 원 하지 말고 지금 20조 원이라도 지원하자, 내년 추경으로 할 거 내년 본 예산에 못할 이유가 없지 않냐”며 “대승적 차원에서 논의에 참여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관련해 반대 여론이 많은 데 대해선 “현장의 소리와 통계적으로 드러나는 소리가 다르다”며 “그게 저하고 탁상행정 하는 분들의 차이다, 저는 조사된 물 위에 뜬 거품 같은 물결을 보지 않고 흐름을 본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재명 “부동산 수요 억압 안 돼…집값 막바지, 폭락 걱정”
    • 입력 2021-11-23 17:52:17
    • 수정2021-11-23 18:00:05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시장을 억압하지 않고 존중해야 한다”며 “수요만 억압하면 된다고 봤는데 시장은 그렇게 안 봤다, 그래서 지금부터는 시장을 따라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오늘(23일) YTN에 출연해 “지금까지 민주당 정부에서 공급은 통상적 수준으로 해왔다, 수요가 늘어나서 집값이 오르는 기미가 보이면 균형을 맞춰야 되는데 수요 억제에만 너무 많이 신경을 썼다”며 이같이 지적했습니다.

이어 “일단 공급 측면을 정상화하고 금융과 세제, 제도 등을 통해 투기 수요는 줄이고 공포 수요에 대해서는 정책의 신뢰를 확보해줘야 한다”며 “지금은 마지막 공포 수요가 작동하는 단계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집값 상승이 거의 막바지라고 본다”며 “막차를 탄 사람은 위험한 상황”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집값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자신은 확실히 있는데 사실은 걱정이 있다”며 “지나친 폭락이 오지는 않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조국 사태 “집권세력, 가혹한 책임 감수해야”

이 후보는 과거 인터뷰에서 ‘조국의 강을 건너야 할 것 같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선 “조국의 강은 아직도 다 마르지 않았다, 건너긴 건너야 하구나 싶다”며 “최종적 결론은 사법적 판단이 남아 있어 유보해야 하는데 잘못이 확인되면 충분히 당연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예를 들면 윤석열 후보의 경우 가족 비리 혐의는 사실 조국 장관에 비교할 바가 안 된다 할 수도 있지만 변명이 될 수 없다”며 “특히 우리는 집권 세력이기 때문에 다른 일반인들보다 가혹한 책임을 감수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전국민재난지원금 지급 철회 결정에 대해서 이 후보는 “저는 맞다고 생각하지만, 현실적으로 야당이 반대하고 정부에서도 난색을 표한 상태에서 논쟁으로 시간을 끌면 소상공인 지원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서 정치적 신념을 접고 물러섰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향해선 “당선되면 50조 원 하지 말고 지금 20조 원이라도 지원하자, 내년 추경으로 할 거 내년 본 예산에 못할 이유가 없지 않냐”며 “대승적 차원에서 논의에 참여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관련해 반대 여론이 많은 데 대해선 “현장의 소리와 통계적으로 드러나는 소리가 다르다”며 “그게 저하고 탁상행정 하는 분들의 차이다, 저는 조사된 물 위에 뜬 거품 같은 물결을 보지 않고 흐름을 본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