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공 인사들 조문 잇따라…시민단체 빈소 앞 항의도
입력 2021.11.23 (21:17) 수정 2021.11.23 (21:2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럼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연결해 보겠습니다.

민정희 기자! 조문이 시작된 지 3시간쯤 됐는데, 그곳 분위기 어떻습니까?

[기자]

네, 조문이 시작된 지 이제 3시간쯤 지났습니다.

조문객이 많지는 않고, 비교적 한산한 분위기입니다.

지금까지 150여 명이 다녀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주로 과거에 함께 일했던 군과 정계 인사들이었습니다.

신윤희 전 육군 헌병부단장, 박희도 전 육군참모총장 등 과거 '하나회' 회원들이 왔습니다.

전 씨의 측근이자 '5공 2인자'로도 불렸던 장세동 전 국가안전기획부장은 늦게까지 빈소를 지킬 것으로 보입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이명박 전 대통령,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 노태우 전 대통령의 부인 김옥숙 여사 등은 근조 화환을 보냈습니다.

[앵커]

항의하는 사람들도 있었다고요?

[기자]

네, 빈소가 마련된 뒤 장례식장 주변에서는 항의하는 소동이 있었습니다.

전두환 국민심판본부 고문인 전태일 열사의 동생 전태삼 씨는 삼청교육대를 언급하면서, 전두환 씨의 만행을 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군사 쿠데타와 가혹 행위로 가족을 빼앗긴 사람들은 원한을 어떻게 풀겠냐고 탄식했습니다.

5.18 진상조사위와 양대 노총, 농민단체와 형제복지원 피해자 등도 잇달아 성명을 냈습니다.

전 씨가 피해자들에게 사죄 없이 세상을 떠났다며, 예우를 해선 안된다고 비판했습니다.

지금까지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KBS 뉴스 민정희입니다.

촬영기자:류재현 황종원/영상편집:이상철
  • 5공 인사들 조문 잇따라…시민단체 빈소 앞 항의도
    • 입력 2021-11-23 21:17:16
    • 수정2021-11-23 21:27:03
    뉴스 9
[앵커]

그럼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연결해 보겠습니다.

민정희 기자! 조문이 시작된 지 3시간쯤 됐는데, 그곳 분위기 어떻습니까?

[기자]

네, 조문이 시작된 지 이제 3시간쯤 지났습니다.

조문객이 많지는 않고, 비교적 한산한 분위기입니다.

지금까지 150여 명이 다녀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주로 과거에 함께 일했던 군과 정계 인사들이었습니다.

신윤희 전 육군 헌병부단장, 박희도 전 육군참모총장 등 과거 '하나회' 회원들이 왔습니다.

전 씨의 측근이자 '5공 2인자'로도 불렸던 장세동 전 국가안전기획부장은 늦게까지 빈소를 지킬 것으로 보입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이명박 전 대통령,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 노태우 전 대통령의 부인 김옥숙 여사 등은 근조 화환을 보냈습니다.

[앵커]

항의하는 사람들도 있었다고요?

[기자]

네, 빈소가 마련된 뒤 장례식장 주변에서는 항의하는 소동이 있었습니다.

전두환 국민심판본부 고문인 전태일 열사의 동생 전태삼 씨는 삼청교육대를 언급하면서, 전두환 씨의 만행을 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군사 쿠데타와 가혹 행위로 가족을 빼앗긴 사람들은 원한을 어떻게 풀겠냐고 탄식했습니다.

5.18 진상조사위와 양대 노총, 농민단체와 형제복지원 피해자 등도 잇달아 성명을 냈습니다.

전 씨가 피해자들에게 사죄 없이 세상을 떠났다며, 예우를 해선 안된다고 비판했습니다.

지금까지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KBS 뉴스 민정희입니다.

촬영기자:류재현 황종원/영상편집:이상철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