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요소수 부족 해결되고 있다지만…농어촌 버스는 곧 멈출 판
입력 2021.11.23 (21:46) 수정 2021.11.23 (22: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요소수 부족 사태 속보입니다.

정부가 요소수를 전국으로 공급하고 있다지만 농촌 지역에까지는 미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어르신들의 발과 같은 농어촌버스가 자칫 멈추지 않을까 걱정입니다.

김효경 기잡니다.

[리포트]

농어촌버스 정류장.

버스를 타려는 사람들이 줄지어 늘어섭니다.

시장이나 병원을 오가는 어르신들의 유일한 교통수단입니다.

[서을분/거창군 마리면 : "(버스 타고) 장날 되면 오고, 병원에 가려면 오고, 약 타러 오려면 오고. 동네에는 (자가용) 모두 없지, 노인들뿐이라. 그러니까 다 버스 타고 다닌다고."]

거창지역 농어촌버스는 모두 39대, 모두 요소수 필수 차량입니다.

버스 회사에 남은 요소수는 약 3,000ℓ.

고작 2주 분량 정돕니다.

[강영철/서흥여객 영업안전과장 : "(요소수 판매) 업체에서는 전화도 잘 안 받으실뿐더러 갖다 주는 게 보통 월 4천ℓ 정도 납품을 받았었는데 현재는 (한 번에) 천ℓ도 받기 힘든."]

남해지역 사정도 비슷합니다.

농어촌버스 23대 가운데 요소수가 필요한 버스가 절반가량 되지만 요소수 저장통은 절반밖에 채워지지 않았습니다.

경남 군지역 10곳의 농어촌버스는 모두 229대, 이 가운데 89%가 요소수가 있어야 합니다.

버스업체가 가지고 있는 요소수는 7만 7천여ℓ.

12일 정도 운행이 가능한 양입니다.

행정안전부는 이달 초 농어촌 버스 1대당 요소수 10ℓ를 긴급 공급하기도 했습니다.

[석욱희/경상남도 교통정책과장 : "장기적으로는 노선버스 운행 조정, 택시 부제 해제 등 교통 분야 비상대책도 함께 마련할 예정입니다."]

정부의 수입 물량 확보로 요소수 수급난에 숨통이 트였지만 농촌 지역엔 여전히 요소수가 부족해 자칫 마을버스마저 멈춰서는 게 아닌지 주민들의 근심이 깊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효경입니다.

촬영기자:변성준
  • 요소수 부족 해결되고 있다지만…농어촌 버스는 곧 멈출 판
    • 입력 2021-11-23 21:46:38
    • 수정2021-11-23 22:12:12
    뉴스 9
[앵커]

요소수 부족 사태 속보입니다.

정부가 요소수를 전국으로 공급하고 있다지만 농촌 지역에까지는 미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어르신들의 발과 같은 농어촌버스가 자칫 멈추지 않을까 걱정입니다.

김효경 기잡니다.

[리포트]

농어촌버스 정류장.

버스를 타려는 사람들이 줄지어 늘어섭니다.

시장이나 병원을 오가는 어르신들의 유일한 교통수단입니다.

[서을분/거창군 마리면 : "(버스 타고) 장날 되면 오고, 병원에 가려면 오고, 약 타러 오려면 오고. 동네에는 (자가용) 모두 없지, 노인들뿐이라. 그러니까 다 버스 타고 다닌다고."]

거창지역 농어촌버스는 모두 39대, 모두 요소수 필수 차량입니다.

버스 회사에 남은 요소수는 약 3,000ℓ.

고작 2주 분량 정돕니다.

[강영철/서흥여객 영업안전과장 : "(요소수 판매) 업체에서는 전화도 잘 안 받으실뿐더러 갖다 주는 게 보통 월 4천ℓ 정도 납품을 받았었는데 현재는 (한 번에) 천ℓ도 받기 힘든."]

남해지역 사정도 비슷합니다.

농어촌버스 23대 가운데 요소수가 필요한 버스가 절반가량 되지만 요소수 저장통은 절반밖에 채워지지 않았습니다.

경남 군지역 10곳의 농어촌버스는 모두 229대, 이 가운데 89%가 요소수가 있어야 합니다.

버스업체가 가지고 있는 요소수는 7만 7천여ℓ.

12일 정도 운행이 가능한 양입니다.

행정안전부는 이달 초 농어촌 버스 1대당 요소수 10ℓ를 긴급 공급하기도 했습니다.

[석욱희/경상남도 교통정책과장 : "장기적으로는 노선버스 운행 조정, 택시 부제 해제 등 교통 분야 비상대책도 함께 마련할 예정입니다."]

정부의 수입 물량 확보로 요소수 수급난에 숨통이 트였지만 농촌 지역엔 여전히 요소수가 부족해 자칫 마을버스마저 멈춰서는 게 아닌지 주민들의 근심이 깊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효경입니다.

촬영기자:변성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