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은애 진주시의원, 1심서 벌금 150만 원 선고
입력 2021.11.23 (21:52) 수정 2021.11.23 (21:58)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창원지법 진주지원은 선거구민에게 요트 임차비를 기부해 재판에 넘겨진 서은애 진주시의원에게 의원직 상실형에 해당하는 벌금 15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1심 재판부는 회원권으로 할인 혜택을 받게 한 것도 기부에 해당한다며 동종 범죄 전력 등을 고려해 100만 원 이상을 선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서 의원은 항소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 서은애 진주시의원, 1심서 벌금 150만 원 선고
    • 입력 2021-11-23 21:52:07
    • 수정2021-11-23 21:58:16
    뉴스9(창원)
창원지법 진주지원은 선거구민에게 요트 임차비를 기부해 재판에 넘겨진 서은애 진주시의원에게 의원직 상실형에 해당하는 벌금 15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1심 재판부는 회원권으로 할인 혜택을 받게 한 것도 기부에 해당한다며 동종 범죄 전력 등을 고려해 100만 원 이상을 선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서 의원은 항소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