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돌아온 건 호통 뿐…전두환,사과는 없었다
입력 2021.11.23 (23:36) 수정 2021.11.23 (23:45)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 사람의 죽음 앞에서 애도의 목소리를 낼 수 없는 건, 전두환 씨가 국민들에게 사과 한 마디도, 반성의 말 한 단어도, 내놓지 않았기 때문일 겁니다.

이어서, 안다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회고록 내용이 문제가 돼 재판을 받기 위해 32년 만에 광주를 찾았던 전두환 씨.

과오에 대한 사과 요구에 돌아온 답은 호통이었습니다.

[전두환/2019년 3월 : "(발포 명령 부인합니까?) 이거 왜 이래! (광주 시민들한테 사과할 생각 없으세요? 사과할 생각 없으십니까?)"]

전 씨 태도는 이런 식이었습니다.

[전두환/2020년 11월 : "(대국민 사과하세요!) 말 조심해 이놈아!"]

퇴임 후 친인척 비리가 불거지자 백담사로 가면서 한 대국민 사과.

친인척 비리는 사과했지만 5.18 민주화 운동 유혈 진압에 대해선 비극적인 결과에 큰 책임을 느끼고 있다, 딱 거기까지로 그쳤습니다.

[전두환/1988년 11월 : "우리 민족사의 불행한 사건이며, 저로서는 생각만 해도 가슴이 아픈 일입니다."]

1년 뒤, 국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나와서도 5.18 발포 문제가 자위권 행사로 불가피했다는 변명을 되풀이했습니다.

[전두환/1989년 12월 : "유독 광주에서만 그러한 비극이 발생했던 이유는 악의에 찬 유언비어에 자극받은 일부 시민들의 과격 시위가 그 직접적인 원인이 된 것이 아닌가."]

1995년, 내란 등의 혐의로 검찰 소환 통보를 받았을 때는 집 앞, '골목 성명'에서 색깔론을 꺼내기도 했습니다.

[전두환/1995년 '골목 성명' :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인하고 타도와 청산의 대상으로 규정한 것은 좌파 운동권의 일관된 주장이자..."]

12.12와 5.18 등으로 무기징역이 확정돼 법적 책임이 인정됐을 때도 역시 사과는 없었습니다.

2003년 언론 인터뷰에서는 5.18 광주 민주화 항쟁을 '폭동'이라 부르며 계엄군 진압을 정당화하기도 했습니다.

28일 전, 사망한 노태우 전 대통령은 가족을 통해서나마 광주에 사과의 뜻을 전했고 그래서 죽음을 계기로 다른 평가도 나왔습니다.

그러나 전두환 씨는 국민 앞에 사과할 마지막 계기에서도 끝까지 입을 닫았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 돌아온 건 호통 뿐…전두환,사과는 없었다
    • 입력 2021-11-23 23:36:42
    • 수정2021-11-23 23:45:45
    뉴스라인
[앵커]

한 사람의 죽음 앞에서 애도의 목소리를 낼 수 없는 건, 전두환 씨가 국민들에게 사과 한 마디도, 반성의 말 한 단어도, 내놓지 않았기 때문일 겁니다.

이어서, 안다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회고록 내용이 문제가 돼 재판을 받기 위해 32년 만에 광주를 찾았던 전두환 씨.

과오에 대한 사과 요구에 돌아온 답은 호통이었습니다.

[전두환/2019년 3월 : "(발포 명령 부인합니까?) 이거 왜 이래! (광주 시민들한테 사과할 생각 없으세요? 사과할 생각 없으십니까?)"]

전 씨 태도는 이런 식이었습니다.

[전두환/2020년 11월 : "(대국민 사과하세요!) 말 조심해 이놈아!"]

퇴임 후 친인척 비리가 불거지자 백담사로 가면서 한 대국민 사과.

친인척 비리는 사과했지만 5.18 민주화 운동 유혈 진압에 대해선 비극적인 결과에 큰 책임을 느끼고 있다, 딱 거기까지로 그쳤습니다.

[전두환/1988년 11월 : "우리 민족사의 불행한 사건이며, 저로서는 생각만 해도 가슴이 아픈 일입니다."]

1년 뒤, 국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나와서도 5.18 발포 문제가 자위권 행사로 불가피했다는 변명을 되풀이했습니다.

[전두환/1989년 12월 : "유독 광주에서만 그러한 비극이 발생했던 이유는 악의에 찬 유언비어에 자극받은 일부 시민들의 과격 시위가 그 직접적인 원인이 된 것이 아닌가."]

1995년, 내란 등의 혐의로 검찰 소환 통보를 받았을 때는 집 앞, '골목 성명'에서 색깔론을 꺼내기도 했습니다.

[전두환/1995년 '골목 성명' :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인하고 타도와 청산의 대상으로 규정한 것은 좌파 운동권의 일관된 주장이자..."]

12.12와 5.18 등으로 무기징역이 확정돼 법적 책임이 인정됐을 때도 역시 사과는 없었습니다.

2003년 언론 인터뷰에서는 5.18 광주 민주화 항쟁을 '폭동'이라 부르며 계엄군 진압을 정당화하기도 했습니다.

28일 전, 사망한 노태우 전 대통령은 가족을 통해서나마 광주에 사과의 뜻을 전했고 그래서 죽음을 계기로 다른 평가도 나왔습니다.

그러나 전두환 씨는 국민 앞에 사과할 마지막 계기에서도 끝까지 입을 닫았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