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항암제 ‘시스플라틴’ 작용 원리 규명…“DNA 아닌 염색질이 표적”
입력 2021.11.24 (08:46) IT·과학
난소암, 폐암, 위암 등 항암 화학치료에 널리 쓰이는 항암제 ‘시스플라틴’의 작용 원리를 국내 연구진이 처음 분자 수준에서 규명했습니다.

홍석철 고려대 물리학과 교수 연구팀은 시스플라틴의 표적이 DNA와 히스톤 단백질의 복합체인 ‘크로마틴(염색질)’이라는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뉴클레익 애시즈 리서치’에 오늘(24일) 공개했습니다.

시스플라틴은 세포 속 DNA와 결합해 세포의 신진대사를 방해하고 증식을 막는 원리로 암세포를 사멸시킵니다. 이 같은 현상 자체는 기존 연구에서 확인됐지만, 실제 세포 속에서 시스플라틴과 DNA가 어떻게 결합하는지는 지금까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홍 교수 연구팀은 세포 내 DNA 대부분이 크로마틴(염색질) 형태로 존재하는 점에 주목하고, 실제 생체 조건을 재현한 시험관 내 환경 실험을 통해 크로마틴이 시스플라틴과 결합할 때 영구적으로 탄력성을 잃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연구팀은 “시스플라틴이 마치 접착제처럼 작용해 크로마틴의 변화를 막아 항암 효과를 낸다”며 “앞으로 DNA를 표적으로 하는 여러 항암제의 효능을 측정하거나 작용 원리를 밝히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고려대학교 홍석철 교수 제공]
  • 항암제 ‘시스플라틴’ 작용 원리 규명…“DNA 아닌 염색질이 표적”
    • 입력 2021-11-24 08:46:14
    IT·과학
난소암, 폐암, 위암 등 항암 화학치료에 널리 쓰이는 항암제 ‘시스플라틴’의 작용 원리를 국내 연구진이 처음 분자 수준에서 규명했습니다.

홍석철 고려대 물리학과 교수 연구팀은 시스플라틴의 표적이 DNA와 히스톤 단백질의 복합체인 ‘크로마틴(염색질)’이라는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뉴클레익 애시즈 리서치’에 오늘(24일) 공개했습니다.

시스플라틴은 세포 속 DNA와 결합해 세포의 신진대사를 방해하고 증식을 막는 원리로 암세포를 사멸시킵니다. 이 같은 현상 자체는 기존 연구에서 확인됐지만, 실제 세포 속에서 시스플라틴과 DNA가 어떻게 결합하는지는 지금까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홍 교수 연구팀은 세포 내 DNA 대부분이 크로마틴(염색질) 형태로 존재하는 점에 주목하고, 실제 생체 조건을 재현한 시험관 내 환경 실험을 통해 크로마틴이 시스플라틴과 결합할 때 영구적으로 탄력성을 잃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연구팀은 “시스플라틴이 마치 접착제처럼 작용해 크로마틴의 변화를 막아 항암 효과를 낸다”며 “앞으로 DNA를 표적으로 하는 여러 항암제의 효능을 측정하거나 작용 원리를 밝히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고려대학교 홍석철 교수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