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부산 석 달여 만에 ‘최다’…병상 가동률도 급증
입력 2021.11.24 (13:45) 수정 2021.11.24 (13:50)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앞서 부산시 코로나19 정례 브리핑 보신대로 오늘 부산에서는 120명이 신규 확진됐습니다.

주말 영향으로 주춤하다 곧바로 확진자가 급증했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준석 기자! 코로나19 상황 다시 정리해주시죠.

[리포트]

네,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100명을 넘어섰습니다.

단계적 일상 회복이 시작된 이달 1일 이후 100명을 넘긴 건 지난 17일 103명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특히 오늘 신규 확진자 규모는 4차 대유행이 이어지던 지난 8월 19일, 137명에 육박하는 석 달여 만에 '최다' 기록입니다.

지역 곳곳에서 새 집단감염이 연일 발생하고 있고, 연쇄감염도 이어지며 확진자 규모가 늘어나는 모양새인데요,

오늘 북구 목욕탕, 사하구와 사상구 어린이집, 해운대구와 수영구 병원 등 모두 6곳에서 새 집단감염이 확인됐습니다.

중요한 건 병상 가동률인데, 이 지표 상황도 좋지 않습니다.

부산 중환자 병상 가동률 37% 정도로 현재 40병상이 비어있습니다.

특히 수도권 상황이 계속 악화하며 정부가 중환자 병상의 경우 전국적으로 통합해서 사용하기로 한 만큼 다른 지역에서 위중증 환자가 늘어난다면 부산의 병상도 활용할 수밖에 없어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일반병상 가동률은 67% 수준을 보이고 있어, 일반병상도 여유 병상이 많지 않은 상황입니다.

일반병상의 경우 지난 1일 37%의 가동률을 보였지만, 3주 만에 배 가까이 늘며, 매우 빠르게 병상이 차고 있어 방역 당국도 긴장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오늘 120명 신규 확진자 가운데 74명은 돌파감염으로 추정되며, 현재 69명이 재택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부산시청에서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 부산 석 달여 만에 ‘최다’…병상 가동률도 급증
    • 입력 2021-11-24 13:45:00
    • 수정2021-11-24 13:50:47
[앵커]

앞서 부산시 코로나19 정례 브리핑 보신대로 오늘 부산에서는 120명이 신규 확진됐습니다.

주말 영향으로 주춤하다 곧바로 확진자가 급증했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준석 기자! 코로나19 상황 다시 정리해주시죠.

[리포트]

네,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100명을 넘어섰습니다.

단계적 일상 회복이 시작된 이달 1일 이후 100명을 넘긴 건 지난 17일 103명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특히 오늘 신규 확진자 규모는 4차 대유행이 이어지던 지난 8월 19일, 137명에 육박하는 석 달여 만에 '최다' 기록입니다.

지역 곳곳에서 새 집단감염이 연일 발생하고 있고, 연쇄감염도 이어지며 확진자 규모가 늘어나는 모양새인데요,

오늘 북구 목욕탕, 사하구와 사상구 어린이집, 해운대구와 수영구 병원 등 모두 6곳에서 새 집단감염이 확인됐습니다.

중요한 건 병상 가동률인데, 이 지표 상황도 좋지 않습니다.

부산 중환자 병상 가동률 37% 정도로 현재 40병상이 비어있습니다.

특히 수도권 상황이 계속 악화하며 정부가 중환자 병상의 경우 전국적으로 통합해서 사용하기로 한 만큼 다른 지역에서 위중증 환자가 늘어난다면 부산의 병상도 활용할 수밖에 없어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일반병상 가동률은 67% 수준을 보이고 있어, 일반병상도 여유 병상이 많지 않은 상황입니다.

일반병상의 경우 지난 1일 37%의 가동률을 보였지만, 3주 만에 배 가까이 늘며, 매우 빠르게 병상이 차고 있어 방역 당국도 긴장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오늘 120명 신규 확진자 가운데 74명은 돌파감염으로 추정되며, 현재 69명이 재택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부산시청에서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