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용산공원 가봤니?”…이미 SNS 핫플레이스, 전면개방은 언제?
입력 2021.11.24 (13:47) 취재K

최근 SNS에 '사진 맛집'으로 뜬 장소가 있습니다. 바로 용산공원 미군 장교숙소 5단지인데요. SNS에 '#용산공원'으로 검색만 해 봐도 관련 게시물이 만 7,000개가 넘을 정도로 인기입니다.

높은 담장으로 막혀 있었던 미군 장교숙소 5단지가 지난해 8월부터 시민들에게 문을 활짝 열 수 있었던 이유, 바로 용산기지를 반환받아 용산공원으로 만들어 나가겠다는 계획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아직 일부만 들어갈 수 있는데요. '1호 국가공원'으로 추진되고 있는 용산공원, 언제쯤 막힌 곳 없이 구석구석 둘러볼 수 있는 걸까요?

 용산공원정비구역 종합기본계획 변경 구상안 (제공: 국토부) 용산공원정비구역 종합기본계획 변경 구상안 (제공: 국토부)

■15년 만에 300만㎡ 공원 부지 확장…조성 계획 내년 상반기 목표

용산공원 조성의 역사는 3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1990년 한·미 두 나라가 기지 이전에 합의했고, 2006년, 노무현 전 대통령 때 용산기지 공원화 선포식을 통해 공원 추진이 공식화됩니다. 2007년에는 용산공원조성특별법이 만들어지기도 했는데요. 그간 기지 이전 및 재배치가 이뤄졌고, 느리긴 하지만 지난해 옛 방위사업청 부지와 군인아파트 부지 등이 편입되면서 부지가 세계 최대 수준인 300만㎡로 확장됐습니다.

오랜 시간이 흐른만큼 기본설계와 조성계획도 그간 변화된 여건에 따라 바뀔 수밖에 없습니다. 특히 올해 상반기에는 용산공원 국민참여단 300명을 모집해 7대 제안문을 발표하기도 합니다. 국민참여단은 누구든 공원을 안전하고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자연환경과 역사 가치를 지키면서 4차산업 기술 등이 가미된 스마트 공원을 조성하자고 제안했습니다.

국토부는 조성계획 전 단계인 기본계획의 비전과 목표, 전략 등에 제안 사항을 반영하고 넓어진 면적에는 기존 공원 계획과 주변을 연계해 조성 방안을 구상할 방침입니다. 국토부는 용산공원 조성계획안 역시 용역을 맡겨 수정 중이라며 내년 상반기까지 이를 완료하는게 목표라고 설명했습니다. 조성계획안이 확정되어야 그에 따른 실시계획도 마련할 수 있습니다.

■2033년 넘어서야 1단계 개장...기지 반환 속도·주택 건설 논란 되풀이

일련의 공원 조성 계획안이 발표된다고 하더라도 용산공원 땅을 온전히 다 둘러볼 수 있기까지는 아직 남은 절차가 많은데요.

내년까지 미군기지 50만㎡가 추가로 반환될 예정인데 시점과 구역도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미군기지 전체 면적 200만㎡ 가운데 약 140㎡는 구체적인 반환 계획이 잡히지도 않았습니다.
반환된다 하더라도 토양 오염 조사와 정화 작업, 시설 조사와 실측, 문화재 조사가 끝나야 공원 조성을 시작할 수 있는데요. 이에 따라 빨라야 2033년이나 2035년이 되어야 공원의 1단계 구역이 개장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용산공원 조성 과정에서 공원 일부 부지에 공공주택을 짓자는 주장도 이따금씩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공공주택 건설을 찬성하는 쪽은 용산공원의 규모가 너무 커서 주변이 우범지대로 변할 가능성, 국가공원인데 비해 혜택은 지역 주민만 누릴 수 있다는 점을 들고 있습니다.

반대로 건설을 반대하는 전문가들은 용산기지의 용도와 방향이 이미 오랜 시간 동안 국민적인 합의로 "공원"으로 정해졌다는 점, 땅 반환 속도 등을 감안해 주택을 추후에 지어도 시점이 맞지 않아 부동산 안정 효과는 크지 않다는 점 등으로 맞서왔습니다.

가장 중요한 건 국민의 공감대와 의지입니다. 내일(25일) 국토부는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용산공원의 종합기본계획 변경을 알리는 공청회를 연다고 하는데요. 관심있는 분들은 오후 2시, 국토부 유튜브 채널에 접속해 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 “용산공원 가봤니?”…이미 SNS 핫플레이스, 전면개방은 언제?
    • 입력 2021-11-24 13:47:16
    취재K

최근 SNS에 '사진 맛집'으로 뜬 장소가 있습니다. 바로 용산공원 미군 장교숙소 5단지인데요. SNS에 '#용산공원'으로 검색만 해 봐도 관련 게시물이 만 7,000개가 넘을 정도로 인기입니다.

높은 담장으로 막혀 있었던 미군 장교숙소 5단지가 지난해 8월부터 시민들에게 문을 활짝 열 수 있었던 이유, 바로 용산기지를 반환받아 용산공원으로 만들어 나가겠다는 계획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아직 일부만 들어갈 수 있는데요. '1호 국가공원'으로 추진되고 있는 용산공원, 언제쯤 막힌 곳 없이 구석구석 둘러볼 수 있는 걸까요?

 용산공원정비구역 종합기본계획 변경 구상안 (제공: 국토부) 용산공원정비구역 종합기본계획 변경 구상안 (제공: 국토부)

■15년 만에 300만㎡ 공원 부지 확장…조성 계획 내년 상반기 목표

용산공원 조성의 역사는 3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1990년 한·미 두 나라가 기지 이전에 합의했고, 2006년, 노무현 전 대통령 때 용산기지 공원화 선포식을 통해 공원 추진이 공식화됩니다. 2007년에는 용산공원조성특별법이 만들어지기도 했는데요. 그간 기지 이전 및 재배치가 이뤄졌고, 느리긴 하지만 지난해 옛 방위사업청 부지와 군인아파트 부지 등이 편입되면서 부지가 세계 최대 수준인 300만㎡로 확장됐습니다.

오랜 시간이 흐른만큼 기본설계와 조성계획도 그간 변화된 여건에 따라 바뀔 수밖에 없습니다. 특히 올해 상반기에는 용산공원 국민참여단 300명을 모집해 7대 제안문을 발표하기도 합니다. 국민참여단은 누구든 공원을 안전하고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자연환경과 역사 가치를 지키면서 4차산업 기술 등이 가미된 스마트 공원을 조성하자고 제안했습니다.

국토부는 조성계획 전 단계인 기본계획의 비전과 목표, 전략 등에 제안 사항을 반영하고 넓어진 면적에는 기존 공원 계획과 주변을 연계해 조성 방안을 구상할 방침입니다. 국토부는 용산공원 조성계획안 역시 용역을 맡겨 수정 중이라며 내년 상반기까지 이를 완료하는게 목표라고 설명했습니다. 조성계획안이 확정되어야 그에 따른 실시계획도 마련할 수 있습니다.

■2033년 넘어서야 1단계 개장...기지 반환 속도·주택 건설 논란 되풀이

일련의 공원 조성 계획안이 발표된다고 하더라도 용산공원 땅을 온전히 다 둘러볼 수 있기까지는 아직 남은 절차가 많은데요.

내년까지 미군기지 50만㎡가 추가로 반환될 예정인데 시점과 구역도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미군기지 전체 면적 200만㎡ 가운데 약 140㎡는 구체적인 반환 계획이 잡히지도 않았습니다.
반환된다 하더라도 토양 오염 조사와 정화 작업, 시설 조사와 실측, 문화재 조사가 끝나야 공원 조성을 시작할 수 있는데요. 이에 따라 빨라야 2033년이나 2035년이 되어야 공원의 1단계 구역이 개장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용산공원 조성 과정에서 공원 일부 부지에 공공주택을 짓자는 주장도 이따금씩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공공주택 건설을 찬성하는 쪽은 용산공원의 규모가 너무 커서 주변이 우범지대로 변할 가능성, 국가공원인데 비해 혜택은 지역 주민만 누릴 수 있다는 점을 들고 있습니다.

반대로 건설을 반대하는 전문가들은 용산기지의 용도와 방향이 이미 오랜 시간 동안 국민적인 합의로 "공원"으로 정해졌다는 점, 땅 반환 속도 등을 감안해 주택을 추후에 지어도 시점이 맞지 않아 부동산 안정 효과는 크지 않다는 점 등으로 맞서왔습니다.

가장 중요한 건 국민의 공감대와 의지입니다. 내일(25일) 국토부는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용산공원의 종합기본계획 변경을 알리는 공청회를 연다고 하는데요. 관심있는 분들은 오후 2시, 국토부 유튜브 채널에 접속해 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