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윤석열, 김종인 선대위 합류 여부에 “기다리겠다고 하지 않았냐”
입력 2021.11.24 (13:58) 수정 2021.11.24 (14:00) 정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선대위 합류와 관련해 “제가 상임(선대)위원장에 대한 인사를 (최고위에) 부의했지만 기다리겠다고 하지 않았느냐”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오늘(24일), 서울 종로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언론사 포럼에 참석한 뒤 ‘김종인 전 위원장을 모시겠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권성동 사무총장이 말했는데 맞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습니다.

윤 후보는 권성동 사무총장이 오늘 오전 김 전 위원장 사무실을 방문한 데 대해 “권 사무총장이 아침에 찾아뵙겠다고 했다”며 어떤 의견이 오갔는지 얘기를 들어보겠다고 했습니다.

‘김 전 위원장 의견을 받아들여 선대위 인선을 조율하나’라는 질문에는 “그런 부분에 대해선 언급하기 그렇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윤 후보 수석대변인인 이양수 의원은 윤 후보와 김종인 전 위원장의 만남 가능성에 대해 “후보가 권성동 사무총장에게 보고를 받은 뒤 생각하실 것”이라며 “만날지 안 만날지 모른다. 아직 확정된 게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 수석대변인은 선대위 인선 발표 가능성과 관련해선 “너무 늦추면 갈등이 있고, 추진이 안 되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며 내일(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총괄본부장과 대변인단, 공보 쪽 인사는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2021 중앙포럼 제공]
  • 윤석열, 김종인 선대위 합류 여부에 “기다리겠다고 하지 않았냐”
    • 입력 2021-11-24 13:58:35
    • 수정2021-11-24 14:00:03
    정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선대위 합류와 관련해 “제가 상임(선대)위원장에 대한 인사를 (최고위에) 부의했지만 기다리겠다고 하지 않았느냐”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오늘(24일), 서울 종로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언론사 포럼에 참석한 뒤 ‘김종인 전 위원장을 모시겠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권성동 사무총장이 말했는데 맞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습니다.

윤 후보는 권성동 사무총장이 오늘 오전 김 전 위원장 사무실을 방문한 데 대해 “권 사무총장이 아침에 찾아뵙겠다고 했다”며 어떤 의견이 오갔는지 얘기를 들어보겠다고 했습니다.

‘김 전 위원장 의견을 받아들여 선대위 인선을 조율하나’라는 질문에는 “그런 부분에 대해선 언급하기 그렇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윤 후보 수석대변인인 이양수 의원은 윤 후보와 김종인 전 위원장의 만남 가능성에 대해 “후보가 권성동 사무총장에게 보고를 받은 뒤 생각하실 것”이라며 “만날지 안 만날지 모른다. 아직 확정된 게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 수석대변인은 선대위 인선 발표 가능성과 관련해선 “너무 늦추면 갈등이 있고, 추진이 안 되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며 내일(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총괄본부장과 대변인단, 공보 쪽 인사는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2021 중앙포럼 제공]
2022 대통령 선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