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도 “AI·ASF 등 가축전염병 차단에 총력”
입력 2021.11.24 (15:18) 수정 2021.11.24 (16:02) 사회
경기도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AI와 아프리카돼지열병, ASF 확산 방지에 도정을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24일(오늘) 열린 상황점검 화상회의에서 오병권 경기지사 권한대행은 “경기도 지역 유입을 막기 위한 특단의 방역 대책이 필요한 만큼 철저한 대응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AI는 이달 들어 충북과 전남에서 모두 8건이 발생했으며 야생조류에서는 모두 7건이 확인됐습니다.

경기도에서는 지난 15일 이천시 호법면 복하천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 시료 2건에서 H5형 고병원성 AI 항원이 검출됐습니다.

이에 이천 복하천 AI 항원 검출지역 10㎞ 이내 닭과 오리 등 가금류 사육 260개 농가에 대해 이동 제한 명령을 내리고 정밀검사를 했습니다.

또 거점소독시설 31곳, 산란계 농가 초소 49곳, 전담관 735명을 각각 운영하는 등 AI 차단방역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ASF의 경우도 지난 17일 충북 단양에서, 22일 충북 제천에서 ASF 바이러스가 각각 검출돼 경기 남부로 확산할 우려가 있습니다.

이에 경기도는 중점 방역관리지구로 추가 지정되는 양평과 여주에 내·외부 울타리, 방역실, 물품반입시설 등 8대 방역 시설 설치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천과 용인, 안성 등 동부권에도 방역 시설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경기도에서 ASF는 양돈농가의 경우 2019년 10월 연천에서 마지막 발병한 뒤 추가 발생이 없는 상태지만 야생 멧돼지의 경우는 2019년 10월 처음 발생한 뒤 지난 8일 가평까지 모두 652건이 발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기도 “AI·ASF 등 가축전염병 차단에 총력”
    • 입력 2021-11-24 15:18:03
    • 수정2021-11-24 16:02:36
    사회
경기도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AI와 아프리카돼지열병, ASF 확산 방지에 도정을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24일(오늘) 열린 상황점검 화상회의에서 오병권 경기지사 권한대행은 “경기도 지역 유입을 막기 위한 특단의 방역 대책이 필요한 만큼 철저한 대응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AI는 이달 들어 충북과 전남에서 모두 8건이 발생했으며 야생조류에서는 모두 7건이 확인됐습니다.

경기도에서는 지난 15일 이천시 호법면 복하천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 시료 2건에서 H5형 고병원성 AI 항원이 검출됐습니다.

이에 이천 복하천 AI 항원 검출지역 10㎞ 이내 닭과 오리 등 가금류 사육 260개 농가에 대해 이동 제한 명령을 내리고 정밀검사를 했습니다.

또 거점소독시설 31곳, 산란계 농가 초소 49곳, 전담관 735명을 각각 운영하는 등 AI 차단방역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ASF의 경우도 지난 17일 충북 단양에서, 22일 충북 제천에서 ASF 바이러스가 각각 검출돼 경기 남부로 확산할 우려가 있습니다.

이에 경기도는 중점 방역관리지구로 추가 지정되는 양평과 여주에 내·외부 울타리, 방역실, 물품반입시설 등 8대 방역 시설 설치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천과 용인, 안성 등 동부권에도 방역 시설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경기도에서 ASF는 양돈농가의 경우 2019년 10월 연천에서 마지막 발병한 뒤 추가 발생이 없는 상태지만 야생 멧돼지의 경우는 2019년 10월 처음 발생한 뒤 지난 8일 가평까지 모두 652건이 발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