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인영 “종전선언은 베이징 올림픽과 별개…이산가족 상봉 추진”
입력 2021.11.24 (15:18) 수정 2021.11.24 (16:06) 정치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종전선언은 베이징 올림픽에 가기 전에 남북이 서로 진전을 이룬 상태 속에서 가져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오늘(24일) 통일부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미국 등이 베이징 올림픽에 대해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는 것이 종전선언에 차질을 줄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는 지적에 대해 “베이징 올림픽이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종전선언이 영향을 받는다고 여기지는 말아 달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고위 당국자는 “종전선언은 베이징 올림픽 전에 하는 게 좋다고 판단한다”며 “한미 간 조율이 실무적으로 완성되면 우리도 북쪽에 제안하는 과정이 당연히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종전선언 문안과 관련해 이 당국자는 “미국과의 협의는 어느 정도 마무리 과정에 들어갔다고 보면 된다”고 답했습니다.

이인영 장관은 또 “문재인 정부 마지막 설인 내년 설에 이산가족 상봉이 실현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대면과 화상, 어떤 형식이든 상봉이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일각에서 ‘통일부’ 명칭을 ‘남북관계부’로 바꾸자는 제안이 나온 것과 관련해, 이 장관은 “우리의 통일은 남북관계만의 문제가 아니고 국제사회의 어느 정도 공감을 형성해 나가며 해야 하는 문제”라며, “통일부라는 명칭이 본질적으로나 현실적으로 더 좋은 명칭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국제사회의 백신 지원을 받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 통일부 고위 당국자는 “백신의 수량, 종류 이런 것들이 (북측 입장에서) 중요하지 않을까”라며, “백신 수량이 상당히 충분해야 하고, 종류는 되도록 미국이나 유럽 쪽 백신을 더 선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실제로 백신 협력을 추진하게 되면 북의 의사도 최종적으로 고려, 판단하면서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당국자는 북측에 화상회담 개최를 다시 제안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 “제안을 반복할 필요는 없다”며 “북쪽이 화상회담 시스템을 갖추는 쪽으로 응해오면 그것은 대화의 신호로 분명하게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화상회의를 하게 되면 우리가 북측에 제시할 의제로 30개 좀 넘게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이 당국자는 남북 관계의 교착 국면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북쪽이 올 1년 동안 주력했던 사업이나 과제를 연말에 성과적으로 평가한다면 연말연초에 북쪽의 입장을 표현하는 시간이 있을 테니 좀 더 지켜보면서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인영 “종전선언은 베이징 올림픽과 별개…이산가족 상봉 추진”
    • 입력 2021-11-24 15:18:03
    • 수정2021-11-24 16:06:59
    정치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종전선언은 베이징 올림픽에 가기 전에 남북이 서로 진전을 이룬 상태 속에서 가져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오늘(24일) 통일부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미국 등이 베이징 올림픽에 대해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는 것이 종전선언에 차질을 줄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는 지적에 대해 “베이징 올림픽이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종전선언이 영향을 받는다고 여기지는 말아 달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고위 당국자는 “종전선언은 베이징 올림픽 전에 하는 게 좋다고 판단한다”며 “한미 간 조율이 실무적으로 완성되면 우리도 북쪽에 제안하는 과정이 당연히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종전선언 문안과 관련해 이 당국자는 “미국과의 협의는 어느 정도 마무리 과정에 들어갔다고 보면 된다”고 답했습니다.

이인영 장관은 또 “문재인 정부 마지막 설인 내년 설에 이산가족 상봉이 실현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대면과 화상, 어떤 형식이든 상봉이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일각에서 ‘통일부’ 명칭을 ‘남북관계부’로 바꾸자는 제안이 나온 것과 관련해, 이 장관은 “우리의 통일은 남북관계만의 문제가 아니고 국제사회의 어느 정도 공감을 형성해 나가며 해야 하는 문제”라며, “통일부라는 명칭이 본질적으로나 현실적으로 더 좋은 명칭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국제사회의 백신 지원을 받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 통일부 고위 당국자는 “백신의 수량, 종류 이런 것들이 (북측 입장에서) 중요하지 않을까”라며, “백신 수량이 상당히 충분해야 하고, 종류는 되도록 미국이나 유럽 쪽 백신을 더 선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실제로 백신 협력을 추진하게 되면 북의 의사도 최종적으로 고려, 판단하면서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당국자는 북측에 화상회담 개최를 다시 제안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 “제안을 반복할 필요는 없다”며 “북쪽이 화상회담 시스템을 갖추는 쪽으로 응해오면 그것은 대화의 신호로 분명하게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화상회의를 하게 되면 우리가 북측에 제시할 의제로 30개 좀 넘게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이 당국자는 남북 관계의 교착 국면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북쪽이 올 1년 동안 주력했던 사업이나 과제를 연말에 성과적으로 평가한다면 연말연초에 북쪽의 입장을 표현하는 시간이 있을 테니 좀 더 지켜보면서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