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 장기화로 헌혈 감소…혈액보유량 4.2일분 불과
입력 2021.11.24 (15:24) 수정 2021.11.24 (15:46) 사회
코로나19 장기화로 헌혈량이 감소하면서 현재 국내 혈액 보유량이 4.2일분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늘(24일) "최근 혈액 보유량은 3∼5일분에 불과해 '관심' 단계가 지속되고 있다"며 "동절기 혈액 수급을 위해 공공부문의 선도적인 헌혈과 국민의 참여를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혈액 수급 위기 단계는 혈액 보유량이 적정 수준인 5일분보다 적으면 '관심', 3일분 미만이면 '주의', 2일분 미만이면 '경계', 1일분 미만이면 '심각' 단계로 분류합니다.

지난 20일 기준 올해 헌혈 건수는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만 2천 건 적습니다. 지난해에도 코로나19 여파로 헌혈 건수가 전년 대비 18만 건이나 적었습니다.

중대본은 "각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등은 동절기 단체 헌혈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공가 사용을 장려해달라"며 "의료기관은 혈액 수급 위기 단계별 대응 체계를 수립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코로나19 장기화로 헌혈 감소…혈액보유량 4.2일분 불과
    • 입력 2021-11-24 15:24:16
    • 수정2021-11-24 15:46:21
    사회
코로나19 장기화로 헌혈량이 감소하면서 현재 국내 혈액 보유량이 4.2일분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늘(24일) "최근 혈액 보유량은 3∼5일분에 불과해 '관심' 단계가 지속되고 있다"며 "동절기 혈액 수급을 위해 공공부문의 선도적인 헌혈과 국민의 참여를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혈액 수급 위기 단계는 혈액 보유량이 적정 수준인 5일분보다 적으면 '관심', 3일분 미만이면 '주의', 2일분 미만이면 '경계', 1일분 미만이면 '심각' 단계로 분류합니다.

지난 20일 기준 올해 헌혈 건수는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만 2천 건 적습니다. 지난해에도 코로나19 여파로 헌혈 건수가 전년 대비 18만 건이나 적었습니다.

중대본은 "각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등은 동절기 단체 헌혈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공가 사용을 장려해달라"며 "의료기관은 혈액 수급 위기 단계별 대응 체계를 수립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