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남기 “대외의존도 높은 물품 맞춤형 수급”
입력 2021.11.24 (17:33) 경제
정부가 대외의존도가 높은 품목에 대한 맞춤형 수급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늘(24일) 오후 충북 청주시에 있는 제조업체 KSM메탈스를 방문해 '공급망 안정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 위기 이후 전반적으로 글로벌 공급망이 약화·훼손되면서 안전망에 대한 우려와 경각이 최근 더 부각됐다"며 "전략물자가 아닌 범용품목이었던 요소수 사태가 대표적 사례"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정부는 대외의존도가 높은 품목 3,000~4,000개에 대한 조기경보체제를 가동하고, 이중 경제안보 핵심품목 200여 개를 선정해 모니터링하면서 맞춤형 방안을 마련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입니다.

특히, 이 중 20개 품목은 우선관리대상으로 선정해 국내 생산역량은 높이고, 비축물량을 늘리면서 수입 국가를 다변화하는 등의 방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홍 부총리는 "오늘 방문한 KSM메탈스는 20개 관리품목 중 하나이자 전기차 생산에 필요한 네오디뮴 금속을 국내 최초로 생산하는 것을 추진 중"이라며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모델로 선정돼 내년부터 R&D 자금 등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20개 관리품목을 포함한 경제안보 핵심품목의 국내생산 전환, 수입선 대체 등 수급 안정화 방안을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 등을 통해 발표할 계획입니다.

홍 부총리는 "공급망 안정은 민간기업뿐만 아니라 정부 역할도 매우 중요하다"며 "공공부문의 전략적 비축제도를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KSM메탈스 현장 방문을 마친 홍 부총리는 이어 조달청 대전 비축기지를 방문해 점검을 이어갔습니다.

조달청은 현재 비철금속 6종 22만 톤, 희소금속 9종 2만 3,000톤, 마스크 1억 5,000만 장 등을 비축대상물자로 비축 중입니다.

홍 부총리는 "핵심품목 관리를 위한 조달청 등의 더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며 "긴급수급 조절물자 지정 등을 통해 비축대상을 현재 금속 위주에서 국민 생활과 밀접한 물자 등으로 확대하고, 희소금속 비축물량을 최대 180일로 늘리고, 비축품목 추가확대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홍남기 “대외의존도 높은 물품 맞춤형 수급”
    • 입력 2021-11-24 17:33:47
    경제
정부가 대외의존도가 높은 품목에 대한 맞춤형 수급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늘(24일) 오후 충북 청주시에 있는 제조업체 KSM메탈스를 방문해 '공급망 안정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 위기 이후 전반적으로 글로벌 공급망이 약화·훼손되면서 안전망에 대한 우려와 경각이 최근 더 부각됐다"며 "전략물자가 아닌 범용품목이었던 요소수 사태가 대표적 사례"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정부는 대외의존도가 높은 품목 3,000~4,000개에 대한 조기경보체제를 가동하고, 이중 경제안보 핵심품목 200여 개를 선정해 모니터링하면서 맞춤형 방안을 마련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입니다.

특히, 이 중 20개 품목은 우선관리대상으로 선정해 국내 생산역량은 높이고, 비축물량을 늘리면서 수입 국가를 다변화하는 등의 방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홍 부총리는 "오늘 방문한 KSM메탈스는 20개 관리품목 중 하나이자 전기차 생산에 필요한 네오디뮴 금속을 국내 최초로 생산하는 것을 추진 중"이라며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모델로 선정돼 내년부터 R&D 자금 등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20개 관리품목을 포함한 경제안보 핵심품목의 국내생산 전환, 수입선 대체 등 수급 안정화 방안을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 등을 통해 발표할 계획입니다.

홍 부총리는 "공급망 안정은 민간기업뿐만 아니라 정부 역할도 매우 중요하다"며 "공공부문의 전략적 비축제도를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KSM메탈스 현장 방문을 마친 홍 부총리는 이어 조달청 대전 비축기지를 방문해 점검을 이어갔습니다.

조달청은 현재 비철금속 6종 22만 톤, 희소금속 9종 2만 3,000톤, 마스크 1억 5,000만 장 등을 비축대상물자로 비축 중입니다.

홍 부총리는 "핵심품목 관리를 위한 조달청 등의 더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며 "긴급수급 조절물자 지정 등을 통해 비축대상을 현재 금속 위주에서 국민 생활과 밀접한 물자 등으로 확대하고, 희소금속 비축물량을 최대 180일로 늘리고, 비축품목 추가확대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