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게 과학이지(easy)] 인공태양 KSTAR 또 새역사
입력 2021.11.24 (19:44) 수정 2021.11.24 (20:06)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려운 과학뉴스를 쉽게 풀어보는 '이게 과학이지' 시간입니다.

우리 기술로 개발한 한국형 핵융합 장치 KSTAR가 1억 도를 30초간 유지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긴 기록입니다.

이 기록의 의미가 뭔지 쉽고 자세히 풀어봅니다.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 유석재 원장 나와 있습니다.

[앵커]

본격적인 이야기 들어가기 전에 핵융합 발전이 뭔지 짧게 개념부터 정리해주시죠.

수소 원자가 헬륨이 되면서 발생하는 질량 결손을 에너지로 전환.

현재 원자로(핵분열)와는 뭐가 다를까?

핵융합, 초고온·초고압을 얼마나 유지하느냐가 관건?

[앵커]

2018년 1억도 1.5초를 기록했고, 지난해에는 20초, 그리고 또 1년 만에 30초를 달성했습니다.

다른 나라와 비교하면 발전 속도 어느 정도인가요?

다른 나라와는 어떤 점이 차별되는 기술?

[앵커]

앞으로 점차 시간을 늘려 2026년 300초, 즉 5분간 1억도 유지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300초'가 왜 중요한 겁니까?

성공 가능성 어떻게 평가?

[앵커]

핵융합에 쓰이는 에너지 투입 대비 더 많은 에너지가 나와야 성공일 텐데요.

핵융합에너지 상용화 언제쯤 가능할까?

핵융합 상용화, 세상은 어떻게 달라질까요?
  • [이게 과학이지(easy)] 인공태양 KSTAR 또 새역사
    • 입력 2021-11-24 19:44:43
    • 수정2021-11-24 20:06:45
    뉴스7(대전)
[앵커]

어려운 과학뉴스를 쉽게 풀어보는 '이게 과학이지' 시간입니다.

우리 기술로 개발한 한국형 핵융합 장치 KSTAR가 1억 도를 30초간 유지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긴 기록입니다.

이 기록의 의미가 뭔지 쉽고 자세히 풀어봅니다.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 유석재 원장 나와 있습니다.

[앵커]

본격적인 이야기 들어가기 전에 핵융합 발전이 뭔지 짧게 개념부터 정리해주시죠.

수소 원자가 헬륨이 되면서 발생하는 질량 결손을 에너지로 전환.

현재 원자로(핵분열)와는 뭐가 다를까?

핵융합, 초고온·초고압을 얼마나 유지하느냐가 관건?

[앵커]

2018년 1억도 1.5초를 기록했고, 지난해에는 20초, 그리고 또 1년 만에 30초를 달성했습니다.

다른 나라와 비교하면 발전 속도 어느 정도인가요?

다른 나라와는 어떤 점이 차별되는 기술?

[앵커]

앞으로 점차 시간을 늘려 2026년 300초, 즉 5분간 1억도 유지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300초'가 왜 중요한 겁니까?

성공 가능성 어떻게 평가?

[앵커]

핵융합에 쓰이는 에너지 투입 대비 더 많은 에너지가 나와야 성공일 텐데요.

핵융합에너지 상용화 언제쯤 가능할까?

핵융합 상용화, 세상은 어떻게 달라질까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