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윤석열-김종인 회동 ‘빈손’…金 “합류 확정안해”, 尹 “시간 더 필요”
입력 2021.11.24 (20:43) 수정 2021.11.24 (22:04) 정치
선거대책위 인선을 놓고 갈등을 벌여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만났지만,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에 대해 매듭을 짓지 못했습니다.

윤석열 후보와 김종인 전 위원장은 오늘(24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한 시간 반 가량 만났습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회동 뒤 기자들과 만나 총괄 선대위원장 수락 여부에 대해 "아직 확정적인 이야기는 안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내가 왜 지금과 같은 입장을 견지할 수밖에 없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후보에게 했다"며 "(선대위가) 처음부터 출발을 잘 해야지, 도중에 잡음이 생기면 선거에 결정적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사전에 제대로 정비를 하고 출발하자고 이야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이와 관련해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한 것 같다"면서 구체적인 대화 내용에 대해선 "공개적으로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과 추가 논의 시한을 정했느냐는 물음엔 "따로 약속은 하지 않았다"면서, "어떻게든 잘 되도록 도와주겠다고 하셨고, 총괄 선대위원장을 맡는 문제는 좀 더 시간을 갖겠다고 하셨다"고 말했습니다.

윤 후보는 선대위 1차 인선 발표에 대해선 "어차피 예정이 됐으니, 내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총괄본부장들은 발표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오늘 전격 회동을 두고 극적인 합의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서로의 의견차만 확인한 셈이어서 김종인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와 인선 등을 둘러싼 갈등이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앞서 김종인 전 위원장은 어제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임명 등에 대해 반대 의사를 전하며, "일상으로 돌아가겠다. 2~3일 내에 입장을 내놓겠다"고 밝혔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김종인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와 관련해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고, 윤 후보의 측근인 권성동 사무총장이 오늘 오전 김종인 전 위원장을 찾아가 설득 작업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김종인 회동 ‘빈손’…金 “합류 확정안해”, 尹 “시간 더 필요”
    • 입력 2021-11-24 20:43:01
    • 수정2021-11-24 22:04:18
    정치
선거대책위 인선을 놓고 갈등을 벌여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만났지만,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에 대해 매듭을 짓지 못했습니다.

윤석열 후보와 김종인 전 위원장은 오늘(24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한 시간 반 가량 만났습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회동 뒤 기자들과 만나 총괄 선대위원장 수락 여부에 대해 "아직 확정적인 이야기는 안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내가 왜 지금과 같은 입장을 견지할 수밖에 없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후보에게 했다"며 "(선대위가) 처음부터 출발을 잘 해야지, 도중에 잡음이 생기면 선거에 결정적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사전에 제대로 정비를 하고 출발하자고 이야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이와 관련해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한 것 같다"면서 구체적인 대화 내용에 대해선 "공개적으로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과 추가 논의 시한을 정했느냐는 물음엔 "따로 약속은 하지 않았다"면서, "어떻게든 잘 되도록 도와주겠다고 하셨고, 총괄 선대위원장을 맡는 문제는 좀 더 시간을 갖겠다고 하셨다"고 말했습니다.

윤 후보는 선대위 1차 인선 발표에 대해선 "어차피 예정이 됐으니, 내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총괄본부장들은 발표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오늘 전격 회동을 두고 극적인 합의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서로의 의견차만 확인한 셈이어서 김종인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와 인선 등을 둘러싼 갈등이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앞서 김종인 전 위원장은 어제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임명 등에 대해 반대 의사를 전하며, "일상으로 돌아가겠다. 2~3일 내에 입장을 내놓겠다"고 밝혔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김종인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와 관련해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고, 윤 후보의 측근인 권성동 사무총장이 오늘 오전 김종인 전 위원장을 찾아가 설득 작업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2022 대통령 선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