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 특별법’ 지역사회 반발
입력 2021.11.24 (21:50) 수정 2021.11.24 (21:52)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원전에서 나온 핵폐기물을 기존 원전 부지에 저장하게 하는 내용이 담긴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특별법'이 어제 국회에 상정된 가운데 지역사회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환경운동연합 등 16개 시민사회단체는 오늘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주를 비롯한 각 원전 지역을 핵폐기장으로 만드는 법안이라며 관련 조항 폐기와 재논의를 촉구했습니다.

원전 인근 16개 자치단체가 모인 '전국원전인근지역동맹'도 법안 폐기를 요구하며 핵폐기물을 원전이 없는 광역 지자체에 분산 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 특별법’ 지역사회 반발
    • 입력 2021-11-24 21:50:45
    • 수정2021-11-24 21:52:08
    뉴스9(대구)
원전에서 나온 핵폐기물을 기존 원전 부지에 저장하게 하는 내용이 담긴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특별법'이 어제 국회에 상정된 가운데 지역사회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환경운동연합 등 16개 시민사회단체는 오늘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주를 비롯한 각 원전 지역을 핵폐기장으로 만드는 법안이라며 관련 조항 폐기와 재논의를 촉구했습니다.

원전 인근 16개 자치단체가 모인 '전국원전인근지역동맹'도 법안 폐기를 요구하며 핵폐기물을 원전이 없는 광역 지자체에 분산 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