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석열·김종인 만찬 회동에도…金 선대위 합류 ‘묵묵부답’
입력 2021.11.24 (23:44) 수정 2021.11.24 (23:5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민의힘 선대위 합류 여부를 놓고 막판 갈등을 벌여온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윤석열 후보가 만찬 회동을 했습니다.

이 자리로 결론이 날까, 했는데 오늘도 확답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박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선대위 합류 여부를 두고, '맡아달라', '일상으로 돌아간다' 선뜻 결론을 못 내 온 두 사람,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저녁 자리를 만들었습니다.

공개 형식이라, 최종 담판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습니다.

그런데 회동 뒤 결론은 아직 매듭 못 지었다는 것이었습니다.

[김종인/前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 "선대위 운영하는 과정 속에서 쓸데없는 잡음이 생기면 될 수가 없다고 내가 얘기를 한 거예요. (총괄선대위원장 수락하셨습니까?) 아직은 내가 거기에 대한 확정적인 얘기는 안 했어요."]

여전히 갈등의 핵심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인선입니다.

이준석 대표가 직위 변경이 어떠냐는 중재안을 내놨지만, 윤 후보는 이에 부정적이라 김 전 위원장을 설득하려 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김종인 전 위원장이) 어떻게든 잘 되도록 도와는 주겠다, 그리고 총괄선대위원장직을 맡는 문제는 조금 더 시간을 좀 갖겠다..."]

일단 윤 후보는 김종인 전 위원장의 선택만 기다리고 있기 보다는, 선대위를 출범시키기로 했습니다.

총괄 선대위원장 자리를 비운 채 내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주요 본부장급 인선이 담긴 선대위 1차 명단을 발표합니다.

선대위 출범식도 예정하던 다음 달 6일에 진행할 방침입니다.

두 사람의 논의 시간이 얼마나 될지, 그 시간이 길어질수록 윤 후보 정치력에 타격이 될 거란 얘기들이 당 내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영상편집:최정연
  • 윤석열·김종인 만찬 회동에도…金 선대위 합류 ‘묵묵부답’
    • 입력 2021-11-24 23:44:13
    • 수정2021-11-24 23:54:15
    뉴스라인
[앵커]

국민의힘 선대위 합류 여부를 놓고 막판 갈등을 벌여온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윤석열 후보가 만찬 회동을 했습니다.

이 자리로 결론이 날까, 했는데 오늘도 확답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박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선대위 합류 여부를 두고, '맡아달라', '일상으로 돌아간다' 선뜻 결론을 못 내 온 두 사람,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저녁 자리를 만들었습니다.

공개 형식이라, 최종 담판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습니다.

그런데 회동 뒤 결론은 아직 매듭 못 지었다는 것이었습니다.

[김종인/前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 "선대위 운영하는 과정 속에서 쓸데없는 잡음이 생기면 될 수가 없다고 내가 얘기를 한 거예요. (총괄선대위원장 수락하셨습니까?) 아직은 내가 거기에 대한 확정적인 얘기는 안 했어요."]

여전히 갈등의 핵심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인선입니다.

이준석 대표가 직위 변경이 어떠냐는 중재안을 내놨지만, 윤 후보는 이에 부정적이라 김 전 위원장을 설득하려 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김종인 전 위원장이) 어떻게든 잘 되도록 도와는 주겠다, 그리고 총괄선대위원장직을 맡는 문제는 조금 더 시간을 좀 갖겠다..."]

일단 윤 후보는 김종인 전 위원장의 선택만 기다리고 있기 보다는, 선대위를 출범시키기로 했습니다.

총괄 선대위원장 자리를 비운 채 내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주요 본부장급 인선이 담긴 선대위 1차 명단을 발표합니다.

선대위 출범식도 예정하던 다음 달 6일에 진행할 방침입니다.

두 사람의 논의 시간이 얼마나 될지, 그 시간이 길어질수록 윤 후보 정치력에 타격이 될 거란 얘기들이 당 내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영상편집:최정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