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해설] ‘민중의 지팡이’ 외면한 경찰…‘신뢰 붕괴’ 전면 쇄신해야
입력 2021.11.25 (07:48) 수정 2021.11.25 (07:5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김철민 해설위원

민생 현장 최일선에서 민중의 지팡이 역할을 해야 할 경찰의 위상이 한없이 무너져 내리고 있습니다.

최근 잇따라 벌어진 강력 사건 대응 과정에서 경찰의 무능력과 기강 해이가 여지없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경찰 대응을 질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24만 명의 시민들이 동참하고 있고, 대통령까지 나서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고 따갑게 질책했습니다.

최근 서울에서 발생한 스토킹 살인 사건과 인천의 층간소음 흉기 난동 사건은 일선 경찰의 현장 대응 능력이 얼마나 떨어졌는지, 경찰 조직의 근무 기강이 얼마나 망가졌는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층간소음 난동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은 흉기를 휘두르는 범죄자를 뻔히 보면서도 범죄 현장을 도망치듯 이탈해 피해자가 치명상을 입도록 방치했습니다.

서울 중구에서 벌어진 스토킹 살인 사건 대응도 한심하기 짝이 없습니다.

수개월 전부터 피해 여성이 다섯 차례나 신변 보호를 요청했고, 사건 당일에도 두 차례나 다급하게 구조를 요청을 했지만, 경찰은 범죄 현장 주변을 우왕좌왕 헤맸고, 피해자는 흉기에 찔려 숨졌습니다.

경찰관들이 그동안 범죄 현장 대응 훈련을 온라인 비대면 교육으로 대체해 왔다는 사실엔 말문이 막힐 따름입니다.

시민들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고 지켜내야 할 경찰이 스스로 존재 이유를 망각하고 부정한 셈입니다.

현 정부 출범 이후 검경 수사권 조정으로 경찰 권한이 대폭 커졌지만, 이에 걸맞은 경찰 내부 개혁은 이뤄지지 못했습니다.

민생 치안과 관련된 경찰의 대응 체계 전반을 냉정하게 되돌아봐야 할 때입니다.

경찰청장이 거듭 고개를 숙였지만, 그 정도로 끝날 일이 아닙니다.

기본부터 다시 시작해야 합니다.

경찰은 조직의 명운을 걸고 전면적 대개혁에 나서야 합니다.

조직 전체가 거듭난다는 각오로 현장의 대응 능력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총체적 쇄신책이 마련돼야만, 무너진 국민들 신뢰를 조금이나마 되찾을 수 있습니다.

뉴스해설이었습니다.
  • [뉴스해설] ‘민중의 지팡이’ 외면한 경찰…‘신뢰 붕괴’ 전면 쇄신해야
    • 입력 2021-11-25 07:48:13
    • 수정2021-11-25 07:51:06
    뉴스광장
김철민 해설위원

민생 현장 최일선에서 민중의 지팡이 역할을 해야 할 경찰의 위상이 한없이 무너져 내리고 있습니다.

최근 잇따라 벌어진 강력 사건 대응 과정에서 경찰의 무능력과 기강 해이가 여지없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경찰 대응을 질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24만 명의 시민들이 동참하고 있고, 대통령까지 나서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고 따갑게 질책했습니다.

최근 서울에서 발생한 스토킹 살인 사건과 인천의 층간소음 흉기 난동 사건은 일선 경찰의 현장 대응 능력이 얼마나 떨어졌는지, 경찰 조직의 근무 기강이 얼마나 망가졌는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층간소음 난동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은 흉기를 휘두르는 범죄자를 뻔히 보면서도 범죄 현장을 도망치듯 이탈해 피해자가 치명상을 입도록 방치했습니다.

서울 중구에서 벌어진 스토킹 살인 사건 대응도 한심하기 짝이 없습니다.

수개월 전부터 피해 여성이 다섯 차례나 신변 보호를 요청했고, 사건 당일에도 두 차례나 다급하게 구조를 요청을 했지만, 경찰은 범죄 현장 주변을 우왕좌왕 헤맸고, 피해자는 흉기에 찔려 숨졌습니다.

경찰관들이 그동안 범죄 현장 대응 훈련을 온라인 비대면 교육으로 대체해 왔다는 사실엔 말문이 막힐 따름입니다.

시민들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고 지켜내야 할 경찰이 스스로 존재 이유를 망각하고 부정한 셈입니다.

현 정부 출범 이후 검경 수사권 조정으로 경찰 권한이 대폭 커졌지만, 이에 걸맞은 경찰 내부 개혁은 이뤄지지 못했습니다.

민생 치안과 관련된 경찰의 대응 체계 전반을 냉정하게 되돌아봐야 할 때입니다.

경찰청장이 거듭 고개를 숙였지만, 그 정도로 끝날 일이 아닙니다.

기본부터 다시 시작해야 합니다.

경찰은 조직의 명운을 걸고 전면적 대개혁에 나서야 합니다.

조직 전체가 거듭난다는 각오로 현장의 대응 능력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총체적 쇄신책이 마련돼야만, 무너진 국민들 신뢰를 조금이나마 되찾을 수 있습니다.

뉴스해설이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