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북한, 겨울철 코로나 방역 강조…“방역 해이 없게 통제 강화해야”
입력 2021.11.25 (09:51) 수정 2021.11.25 (10:13) 정치
북한이 겨울철을 맞아 코로나19 방역 사업과 간부들의 통제 강화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25일) 기사에서 “모든 지역과 단위에서 지금의 방역사업에 머무를 것이 아니라 보다 치밀하고 강도 높은 조치를 계속 취하면서 방역 공세를 더욱 강화해나갈 것”을 촉구했습니다.

신문은 “감염력이 보다 강한 새로운 변이비루스(변이 바이러스)의 급속한 전파로 하여 날이 갈수록 세계적인 방역형세가 최악의 상태에 빠져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겨울철 비상 방역사업의 절박감을 재인식시키고 사상 교양 사업의 도수를 계속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사람들 속에서 사소하게나마 해이된 현상이 나타나지 않도록 장악과 통제도 부단히 따라세워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일군(간부)이라면 누구나 순간이나마 경각심을 잃은 적은 없었는가, 방역 안전을 위하여 최대의 마력을 내고 있는가라는 물음을 끝없이 제기하며 발이 닳도록 뛰어다녀야 한다”면서 간부들의 역할을 촉구했습니다.

신문은 간부들에게 “형식주의, 요령주의, 보신주의, 패배주의가 절대로 나타나지 않도록 장악통제의 도수를 계속 높여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북한은 내리는 눈을 통해서도 코로나19가 전파될 수 있다고 경고하는 등, 겨울철이 바이러스 전파에 특히 취약하다고 인식하며 대응 수준을 높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북한, 겨울철 코로나 방역 강조…“방역 해이 없게 통제 강화해야”
    • 입력 2021-11-25 09:51:44
    • 수정2021-11-25 10:13:43
    정치
북한이 겨울철을 맞아 코로나19 방역 사업과 간부들의 통제 강화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25일) 기사에서 “모든 지역과 단위에서 지금의 방역사업에 머무를 것이 아니라 보다 치밀하고 강도 높은 조치를 계속 취하면서 방역 공세를 더욱 강화해나갈 것”을 촉구했습니다.

신문은 “감염력이 보다 강한 새로운 변이비루스(변이 바이러스)의 급속한 전파로 하여 날이 갈수록 세계적인 방역형세가 최악의 상태에 빠져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겨울철 비상 방역사업의 절박감을 재인식시키고 사상 교양 사업의 도수를 계속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사람들 속에서 사소하게나마 해이된 현상이 나타나지 않도록 장악과 통제도 부단히 따라세워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일군(간부)이라면 누구나 순간이나마 경각심을 잃은 적은 없었는가, 방역 안전을 위하여 최대의 마력을 내고 있는가라는 물음을 끝없이 제기하며 발이 닳도록 뛰어다녀야 한다”면서 간부들의 역할을 촉구했습니다.

신문은 간부들에게 “형식주의, 요령주의, 보신주의, 패배주의가 절대로 나타나지 않도록 장악통제의 도수를 계속 높여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북한은 내리는 눈을 통해서도 코로나19가 전파될 수 있다고 경고하는 등, 겨울철이 바이러스 전파에 특히 취약하다고 인식하며 대응 수준을 높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