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동군, 코로나19 진단검사 ‘전자 문진표’ 도입
입력 2021.11.25 (10:40) 수정 2021.11.25 (11:00) 930뉴스(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영동군이 빠르고 안전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위해 스마트폰을 이용한 '전자 문진표'를 도입했습니다.

이에 따라 선별진료소에서 종이 문진표를 쓰는 대신, 스마트폰으로 미리 전자 문진표를 작성해 대기 시간을 줄일 수 있게 됐습니다.

영동군은 스마트폰이 없는 주민이나 외국인을 위해 선별진료소에 태블릿 PC와 안내 인력도 배치했습니다.
  • 영동군, 코로나19 진단검사 ‘전자 문진표’ 도입
    • 입력 2021-11-25 10:40:34
    • 수정2021-11-25 11:00:36
    930뉴스(청주)
영동군이 빠르고 안전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위해 스마트폰을 이용한 '전자 문진표'를 도입했습니다.

이에 따라 선별진료소에서 종이 문진표를 쓰는 대신, 스마트폰으로 미리 전자 문진표를 작성해 대기 시간을 줄일 수 있게 됐습니다.

영동군은 스마트폰이 없는 주민이나 외국인을 위해 선별진료소에 태블릿 PC와 안내 인력도 배치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