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가인권위원회 설립 20주년…명동성당에서 기념식 열려
입력 2021.11.25 (11:00) 수정 2021.11.25 (11:00) 사회
국가인권위원회가 설립 20주년을 맞아 오늘(25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기념식을 열었습니다.

인권위는 오늘 오전 명동성당 문화관에서 설립 20주년 기념식을 열고 '2021 대한민국 인권상' 훈장 시상 등을 진행했습니다.

송두환 인권위원장은 "지난 20년간 인권위가 우리 사회의 변화와 발전을 이끌어낼 수 있었던 성취의 근원에는 수많은 분들의 열정과 헌신, 연대와 지지가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인권을 최우선의 가치로 두고 외부와 소통하고 협력해 사회적 변화를 이끌어 내며, 시대적 과제를 찾아내 앞장서서 감당하는 인권위가 되겠다"라고 전했습니다.

기념식장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은 인권위가 그동안 인권 문제에 대해 공론의 장을 마련하고 해결 방안을 제시해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여전히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사회적 약자와 취약계층에 대한 인권보호, 첨예해지는 차별과 혐오문제 등 새로운 과제들에 대해 인권위를 중심으로 해결해 나갈 것을 강조했습니다.

올해 대한민국 인권상(국민훈장 동백장)은 한국가사노동자협회 최영미 대표에게 수여됐습니다.

인권위는 최 대표가 IMF 외환위기 직후 '여성 가장 돌봄일자리사업단'을 만들고, 2006년 우리나라 최초의 가사노동자 실태조사, 2010년 '돌봄노동자 법적보호를 위한 연대'활동, 2021년 '가사근로자법'제정 활동을 하는 등 가사노동자의 인권 향상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수여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인권위는 지난 2001년 독립적 국가기구로 만들어졌으며 설립 이후 20년간 사회보호법 폐지, 국가보안법 폐지, 차별금지법 제정, 비정규직 보호 등 인권 과제들에 대해 권고와 의견표명을 해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가인권위원회 설립 20주년…명동성당에서 기념식 열려
    • 입력 2021-11-25 11:00:34
    • 수정2021-11-25 11:00:44
    사회
국가인권위원회가 설립 20주년을 맞아 오늘(25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기념식을 열었습니다.

인권위는 오늘 오전 명동성당 문화관에서 설립 20주년 기념식을 열고 '2021 대한민국 인권상' 훈장 시상 등을 진행했습니다.

송두환 인권위원장은 "지난 20년간 인권위가 우리 사회의 변화와 발전을 이끌어낼 수 있었던 성취의 근원에는 수많은 분들의 열정과 헌신, 연대와 지지가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인권을 최우선의 가치로 두고 외부와 소통하고 협력해 사회적 변화를 이끌어 내며, 시대적 과제를 찾아내 앞장서서 감당하는 인권위가 되겠다"라고 전했습니다.

기념식장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은 인권위가 그동안 인권 문제에 대해 공론의 장을 마련하고 해결 방안을 제시해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여전히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사회적 약자와 취약계층에 대한 인권보호, 첨예해지는 차별과 혐오문제 등 새로운 과제들에 대해 인권위를 중심으로 해결해 나갈 것을 강조했습니다.

올해 대한민국 인권상(국민훈장 동백장)은 한국가사노동자협회 최영미 대표에게 수여됐습니다.

인권위는 최 대표가 IMF 외환위기 직후 '여성 가장 돌봄일자리사업단'을 만들고, 2006년 우리나라 최초의 가사노동자 실태조사, 2010년 '돌봄노동자 법적보호를 위한 연대'활동, 2021년 '가사근로자법'제정 활동을 하는 등 가사노동자의 인권 향상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수여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인권위는 지난 2001년 독립적 국가기구로 만들어졌으며 설립 이후 20년간 사회보호법 폐지, 국가보안법 폐지, 차별금지법 제정, 비정규직 보호 등 인권 과제들에 대해 권고와 의견표명을 해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