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두환 씨 고향 합천군 “분향소 설치는 안 되지만, 군수는 조문”
입력 2021.11.25 (13:22) 취재K
완산 전 씨 종친회가 경남 합천군 ‘일해공원’에 설치한 분향소 (사진 제공: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완산 전 씨 종친회가 경남 합천군 ‘일해공원’에 설치한 분향소 (사진 제공: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

■전두환 씨 아호 딴 '일해공원'에 분향소 설치

경남 합천군에 고(故) 전두환 씨를 추모하는 분향소가 설치됐습니다. 설치 주체는 완산 전 씨 종친회입니다. 종친회는 어제(24일) 아침 일해공원 대종각 주변에 분향소를 설치했습니다. 일해공원은 전 씨의 아호를 딴 이름으로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곳입니다.

합천군은 허가 없는 무단 설치로 규정했습니다. 합천군은 사전에 공원 사용 신청도 없이 분향소를 설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설치 후 종친회가 뒤늦게 낸 공원 사용 신청서는 '사용 불가'로 결론이 났다고 설명했습니다.

공원은 군민들의 휴식 공간으로 분향소를 설치하면 안 된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합천군은 어제(24일) 곧바로 자진철거 계고장을 발송했고, 구두로도 철거를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물리력을 동원한 충돌과 또 다른 주민들 간의 갈등을 유발할 우려가 있어 행정대집행을 통한 강제철거는 사실상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합천군은 자진철거 계고장을 오늘 또 발송할 계획입니다.

어제 오후, 일해공원에 무단 설치된 전 씨 분향소에서 조문하고 있는 문준희 합천군수 (사진 제공: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어제 오후, 일해공원에 무단 설치된 전 씨 분향소에서 조문하고 있는 문준희 합천군수 (사진 제공: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

■"분향소 설치 안 된다"면서 군수는 분향소 찾아 조문

이런 가운데, 문준희 합천군수가 어제 오후 분향소를 방문해 조문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합천군은 문 군수가 차량으로 이동하던 중 분향소를 발견했고, 고인에 대한 예의를 갖추는 차원에서 조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조문을 마친 문 군수가 직접 종친회 관계자들에게 철거를 당부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일해공원은 군민들의 휴식처로 이용되는 곳이니 철거를 하고 전 씨 생가로 이전을 요청했다는 것입니다.

■"군수 조문은 사실상 공적 추도…앞뒤 전혀 맞지 않아"

일해공원 명칭 변경을 요구하고 있는 시민단체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는 이에 대해 합천군을 즉각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이들은 "군수의 조문은 사실상 공적 추도로 봐야 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행정상으로 분향소를 허용할 수 없다면서도 군수가 조문을 가는 것은 앞뒤가 전혀 맞지 않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단체는 또 분향소 철거를 요청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전 씨가 반성과 사죄 없이 생을 마치다 보니 합천은 암울했던 역사의 한 페이지를 넘기지 못하고 있다"라면서 "전 씨 잔당들이 부끄러운 줄 모르고 활개 치는 모습을 보며 역사에서 당사자의 반성과 사죄가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새삼 깨닫게 된다"라고 지적했습니다.
  • 전두환 씨 고향 합천군 “분향소 설치는 안 되지만, 군수는 조문”
    • 입력 2021-11-25 13:22:00
    취재K
완산 전 씨 종친회가 경남 합천군 ‘일해공원’에 설치한 분향소 (사진 제공: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완산 전 씨 종친회가 경남 합천군 ‘일해공원’에 설치한 분향소 (사진 제공: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

■전두환 씨 아호 딴 '일해공원'에 분향소 설치

경남 합천군에 고(故) 전두환 씨를 추모하는 분향소가 설치됐습니다. 설치 주체는 완산 전 씨 종친회입니다. 종친회는 어제(24일) 아침 일해공원 대종각 주변에 분향소를 설치했습니다. 일해공원은 전 씨의 아호를 딴 이름으로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곳입니다.

합천군은 허가 없는 무단 설치로 규정했습니다. 합천군은 사전에 공원 사용 신청도 없이 분향소를 설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설치 후 종친회가 뒤늦게 낸 공원 사용 신청서는 '사용 불가'로 결론이 났다고 설명했습니다.

공원은 군민들의 휴식 공간으로 분향소를 설치하면 안 된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합천군은 어제(24일) 곧바로 자진철거 계고장을 발송했고, 구두로도 철거를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물리력을 동원한 충돌과 또 다른 주민들 간의 갈등을 유발할 우려가 있어 행정대집행을 통한 강제철거는 사실상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합천군은 자진철거 계고장을 오늘 또 발송할 계획입니다.

어제 오후, 일해공원에 무단 설치된 전 씨 분향소에서 조문하고 있는 문준희 합천군수 (사진 제공: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어제 오후, 일해공원에 무단 설치된 전 씨 분향소에서 조문하고 있는 문준희 합천군수 (사진 제공: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

■"분향소 설치 안 된다"면서 군수는 분향소 찾아 조문

이런 가운데, 문준희 합천군수가 어제 오후 분향소를 방문해 조문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합천군은 문 군수가 차량으로 이동하던 중 분향소를 발견했고, 고인에 대한 예의를 갖추는 차원에서 조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조문을 마친 문 군수가 직접 종친회 관계자들에게 철거를 당부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일해공원은 군민들의 휴식처로 이용되는 곳이니 철거를 하고 전 씨 생가로 이전을 요청했다는 것입니다.

■"군수 조문은 사실상 공적 추도…앞뒤 전혀 맞지 않아"

일해공원 명칭 변경을 요구하고 있는 시민단체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는 이에 대해 합천군을 즉각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이들은 "군수의 조문은 사실상 공적 추도로 봐야 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행정상으로 분향소를 허용할 수 없다면서도 군수가 조문을 가는 것은 앞뒤가 전혀 맞지 않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단체는 또 분향소 철거를 요청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전 씨가 반성과 사죄 없이 생을 마치다 보니 합천은 암울했던 역사의 한 페이지를 넘기지 못하고 있다"라면서 "전 씨 잔당들이 부끄러운 줄 모르고 활개 치는 모습을 보며 역사에서 당사자의 반성과 사죄가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새삼 깨닫게 된다"라고 지적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