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험사 3분기 순이익 7.6조원…지난해보다 37%↑
입력 2021.11.25 (13:40) 경제
코로나19 영향으로 손해율이 하락하며 올해 3분기 보험회사의 순이익은 7조 6,000억 원을 넘었습니다.

금융감독원이 오늘(25일) 발표한 '2021년 1~9월 보험회사 경영실적'을 보면, 올해 9월까지 보험회사 당기순이익이 7조 6,305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조 731억 원, 37.3% 늘었습니다.

생명보험사는 1년 전보다 17.8% 증가한 3조 6,915억 원, 손해보험사는 62.6% 늘어난 3조 9,390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생명보험사는 보증준비금전입액과 사업비가 감소하며 보험영업이익이 개선됐지만, 이자수익과 금융자산처분이익이 줄면서 투자영업이익은 악화됐습니다.

손해보험사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자동차보험과 장기보험의 손해율이 낮아지고, 고액사고 감소로 일반보험 손해율도 떨어지면서 보험 영업손익이 개선됐습니다.

이 기간 보험회사 수입보험료는 155조 6,000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3조 2,000억 원(2.1%) 증가했습니다.

생명보험사는 변액보험과 보장성보험 판매가 증가했지만, 퇴직연금과 저축성보험이 감소해 7,015억 원 늘어난 82조 2,417억 원의 보험료 수입을 올렸습니다.

손해보험사의 경우 장기보험, 자동차보험 등의 판매는 늘었지만, 퇴직연금이 줄면서 2조 4,994억 원(3.5%) 늘어난 73조 3,878억 원의 보험료 수입을 기록했습니다.

보험회사 총자산이익률과 자기자본이익률은 각각 0.77%와 7.33%를 기록해 1년 전보다 각각 0.18% 포인트, 1.88% 포인트 상승했습니다.

9월 말 기준 총자산은 보험료 수입에 따른 운용자산 증가 등의 요인으로 지난해 말보다 16조 9,000억 원 증가했습니다.

반면, 자기자본은 134조 4,000억 원으로 금리 상승에 따른 채권평가이익이 줄어 8조 9,000억 원(6.2%) 감소했습니다.
  • 보험사 3분기 순이익 7.6조원…지난해보다 37%↑
    • 입력 2021-11-25 13:40:21
    경제
코로나19 영향으로 손해율이 하락하며 올해 3분기 보험회사의 순이익은 7조 6,000억 원을 넘었습니다.

금융감독원이 오늘(25일) 발표한 '2021년 1~9월 보험회사 경영실적'을 보면, 올해 9월까지 보험회사 당기순이익이 7조 6,305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조 731억 원, 37.3% 늘었습니다.

생명보험사는 1년 전보다 17.8% 증가한 3조 6,915억 원, 손해보험사는 62.6% 늘어난 3조 9,390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생명보험사는 보증준비금전입액과 사업비가 감소하며 보험영업이익이 개선됐지만, 이자수익과 금융자산처분이익이 줄면서 투자영업이익은 악화됐습니다.

손해보험사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자동차보험과 장기보험의 손해율이 낮아지고, 고액사고 감소로 일반보험 손해율도 떨어지면서 보험 영업손익이 개선됐습니다.

이 기간 보험회사 수입보험료는 155조 6,000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3조 2,000억 원(2.1%) 증가했습니다.

생명보험사는 변액보험과 보장성보험 판매가 증가했지만, 퇴직연금과 저축성보험이 감소해 7,015억 원 늘어난 82조 2,417억 원의 보험료 수입을 올렸습니다.

손해보험사의 경우 장기보험, 자동차보험 등의 판매는 늘었지만, 퇴직연금이 줄면서 2조 4,994억 원(3.5%) 늘어난 73조 3,878억 원의 보험료 수입을 기록했습니다.

보험회사 총자산이익률과 자기자본이익률은 각각 0.77%와 7.33%를 기록해 1년 전보다 각각 0.18% 포인트, 1.88% 포인트 상승했습니다.

9월 말 기준 총자산은 보험료 수입에 따른 운용자산 증가 등의 요인으로 지난해 말보다 16조 9,000억 원 증가했습니다.

반면, 자기자본은 134조 4,000억 원으로 금리 상승에 따른 채권평가이익이 줄어 8조 9,000억 원(6.2%) 감소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