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직원사칭 해킹 이메일 탈북민에 전송…피해 없어”
입력 2021.11.25 (14:22) 수정 2021.11.25 (14:24) 정치
통일부는 소속 직원을 사칭한 해킹 이메일이 일부 탈북민에게 전송된 사실을 확인했으나 피해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25일) 기자들과 만나 “(해킹 시도) 사실을 인지한 직후부터 관계 기관과 협조해 매뉴얼에 따라 대응조치를 했고 지금까지는 관련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통일부 인도협력국 정착지원과 소속 직원의 이름으로 ‘북한이탈주민 정착금 및 주거지원금 지급에 관한 예규 제정’ 관련 이메일이 탈북민에게 전송됐습니다.

이메일에 첨부된 문서파일을 클릭하면 메신저 아이디와 암호를 입력하는 창이 뜨는데 여기에 관련 정보를 입력하면 유출되도록 하는 수법입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국내 민간보안업체 관계자를 인용해 이번 해킹 시도가 북한 사이버 공작원에 의한 것으로 보도했으나, 통일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통일부가 사이버안전센터를 통해 24시간 보안관제체계를 가동 중이라며 “실제 이런 시도가 빈번해지고 있지만 사이버 공격이 차단될 수 있도록 계속 조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통일부 “직원사칭 해킹 이메일 탈북민에 전송…피해 없어”
    • 입력 2021-11-25 14:22:25
    • 수정2021-11-25 14:24:07
    정치
통일부는 소속 직원을 사칭한 해킹 이메일이 일부 탈북민에게 전송된 사실을 확인했으나 피해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25일) 기자들과 만나 “(해킹 시도) 사실을 인지한 직후부터 관계 기관과 협조해 매뉴얼에 따라 대응조치를 했고 지금까지는 관련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통일부 인도협력국 정착지원과 소속 직원의 이름으로 ‘북한이탈주민 정착금 및 주거지원금 지급에 관한 예규 제정’ 관련 이메일이 탈북민에게 전송됐습니다.

이메일에 첨부된 문서파일을 클릭하면 메신저 아이디와 암호를 입력하는 창이 뜨는데 여기에 관련 정보를 입력하면 유출되도록 하는 수법입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국내 민간보안업체 관계자를 인용해 이번 해킹 시도가 북한 사이버 공작원에 의한 것으로 보도했으나, 통일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통일부가 사이버안전센터를 통해 24시간 보안관제체계를 가동 중이라며 “실제 이런 시도가 빈번해지고 있지만 사이버 공격이 차단될 수 있도록 계속 조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