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년 4월까지 민관합동기구 통해 ‘개 식용 종식’ 집중 논의
입력 2021.11.25 (19:19) 수정 2021.11.25 (20:54) 뉴스7(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공식적으로 개 식용을 종식시키는 것에 대한 사회적 논의에 본격적으로 착수하기로 했습니다.

민관 합동 기구를 통해 내년 4월까지 집중적으로 개 식용 금지에 대해 논의한 뒤 사회적 합의안을 도출하기로 했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민관 합동 기구를 구성해 개 식용 금지에 대해 논의한 뒤, 사회적 합의안을 내년 4월까지 도출하기로 했습니다.

관련 단체와 전문가, NGO 등이 참여하는 합동 기구는, 생산 분과와 유통 분과로 나뉘어 개 식용 종식의 절차와 방법을 논의합니다.

이와 함께 관계부처 합동 실태조사를 통해 사육 농장과 도살장, 상인, 식당 등, 개 식용 관련 기초 자료를 수집하고, 대국민 인식조사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오늘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개 식용 종식에 대한 사회적 논의 추진 방향을 협의한 뒤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김부겸 총리는 "개 식용 관련 논란은 1988년 서울올림픽을 시작으로 30여 년 이상 이어져 온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김 총리는 “최근 반려동물 양육 가구 수가 급증하고, 동물권과 동물 복지에 대한 우리 사회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개 식용 문제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개 식용을 '오래된 식습관의 문화로만 보기에는 어렵지 않겠나'라는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월 김부겸 총리를 만나 이제는 개 식용을 금지하는 방안을 신중하게 검토할 때가 되지 않았느냐는 뜻을 밝힌 바 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촬영기자:김휴동/영상편집:최정연
  • 내년 4월까지 민관합동기구 통해 ‘개 식용 종식’ 집중 논의
    • 입력 2021-11-25 19:19:35
    • 수정2021-11-25 20:54:09
    뉴스7(부산)
[앵커]

정부가 공식적으로 개 식용을 종식시키는 것에 대한 사회적 논의에 본격적으로 착수하기로 했습니다.

민관 합동 기구를 통해 내년 4월까지 집중적으로 개 식용 금지에 대해 논의한 뒤 사회적 합의안을 도출하기로 했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민관 합동 기구를 구성해 개 식용 금지에 대해 논의한 뒤, 사회적 합의안을 내년 4월까지 도출하기로 했습니다.

관련 단체와 전문가, NGO 등이 참여하는 합동 기구는, 생산 분과와 유통 분과로 나뉘어 개 식용 종식의 절차와 방법을 논의합니다.

이와 함께 관계부처 합동 실태조사를 통해 사육 농장과 도살장, 상인, 식당 등, 개 식용 관련 기초 자료를 수집하고, 대국민 인식조사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오늘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개 식용 종식에 대한 사회적 논의 추진 방향을 협의한 뒤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김부겸 총리는 "개 식용 관련 논란은 1988년 서울올림픽을 시작으로 30여 년 이상 이어져 온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김 총리는 “최근 반려동물 양육 가구 수가 급증하고, 동물권과 동물 복지에 대한 우리 사회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개 식용 문제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개 식용을 '오래된 식습관의 문화로만 보기에는 어렵지 않겠나'라는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월 김부겸 총리를 만나 이제는 개 식용을 금지하는 방안을 신중하게 검토할 때가 되지 않았느냐는 뜻을 밝힌 바 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촬영기자:김휴동/영상편집:최정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