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본권 침해”vs“시대역행”…개 식용 사회적 논의 시작
입력 2021.11.25 (19:30) 수정 2021.11.25 (19:4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오늘 개 식용 금지를 위한 사회적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동물보호단체들은 '이제는 논의가 아닌 실행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고 대한육견협회는 '식용 개와 반려견을 분리해달라'고 재차 요구했습니다.

박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산한 시장 골목. 개고기를 팔던 가게와 식당이 하나 둘씩 사라지고 손님들의 발길도 뜸해졌습니다.

[시장 관계자/음성변조 : "옛날에는 많았죠. 지금은 다 없어졌어요."]

88올림픽 때부터 30년 넘게 논란이 되고 있는 개 식용 문제.

[이연주/경기도 화성시 : "(개들이) 도살장에 팔려가기까지의 그 과정이 너무 잔인하게 키우고 있으니까."]

[박겸덕/경기도 고양시 : "제가 안 먹는다고 남한테 먹지 말라고 할 수 있는 권한은 없는 거고요."]

약 630만 가구, 1,500만 명이 반려동물과 사는 사회적 변화 속에서, 정부가 개 식용문제를 공식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개 사육 농장과 도살장, 식당 등에 대한 자료를 수집하고 대국민 인식조사도 진행합니다.

생산과 유통으로 나눠 종식 방법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오래된 식습관 문화로만 보기에는 어렵지 않겠나’하는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사회적 합의안을 도출하는 한편,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관련 제도도 함께 개선해나가고자 합니다."]

동물보호단체들은 시대에 역행하는 문제라며 신속하고 구체적인 결론을, 관련 업계에서는 일방적 금지는 기본권 침해라며 생계 차원의 접근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조희경/동물자유연대 대표 : "이 기간 동안에 정말 실행할 수 있는 것, 정책적으로 명확하게 표현할 수 있는 것 그 다음에 구체화된 내용들이 마무리됐으면 좋겠습니다."]

[주영봉/대한육견협회 사무총장 : "(종사자들 나이 때문에) 전업한다는 것이 어렵고 또 하나는 시설 자체가 다른 종으로 바꾸는 것 자체가 불가능해요. 20년만 식용개와 애완견을 분리하고…."]

정부는 내년 4월까지 논의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 “기본권 침해”vs“시대역행”…개 식용 사회적 논의 시작
    • 입력 2021-11-25 19:30:16
    • 수정2021-11-25 19:47:29
    뉴스 7
[앵커]

정부가 오늘 개 식용 금지를 위한 사회적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동물보호단체들은 '이제는 논의가 아닌 실행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고 대한육견협회는 '식용 개와 반려견을 분리해달라'고 재차 요구했습니다.

박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산한 시장 골목. 개고기를 팔던 가게와 식당이 하나 둘씩 사라지고 손님들의 발길도 뜸해졌습니다.

[시장 관계자/음성변조 : "옛날에는 많았죠. 지금은 다 없어졌어요."]

88올림픽 때부터 30년 넘게 논란이 되고 있는 개 식용 문제.

[이연주/경기도 화성시 : "(개들이) 도살장에 팔려가기까지의 그 과정이 너무 잔인하게 키우고 있으니까."]

[박겸덕/경기도 고양시 : "제가 안 먹는다고 남한테 먹지 말라고 할 수 있는 권한은 없는 거고요."]

약 630만 가구, 1,500만 명이 반려동물과 사는 사회적 변화 속에서, 정부가 개 식용문제를 공식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개 사육 농장과 도살장, 식당 등에 대한 자료를 수집하고 대국민 인식조사도 진행합니다.

생산과 유통으로 나눠 종식 방법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오래된 식습관 문화로만 보기에는 어렵지 않겠나’하는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사회적 합의안을 도출하는 한편,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관련 제도도 함께 개선해나가고자 합니다."]

동물보호단체들은 시대에 역행하는 문제라며 신속하고 구체적인 결론을, 관련 업계에서는 일방적 금지는 기본권 침해라며 생계 차원의 접근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조희경/동물자유연대 대표 : "이 기간 동안에 정말 실행할 수 있는 것, 정책적으로 명확하게 표현할 수 있는 것 그 다음에 구체화된 내용들이 마무리됐으면 좋겠습니다."]

[주영봉/대한육견협회 사무총장 : "(종사자들 나이 때문에) 전업한다는 것이 어렵고 또 하나는 시설 자체가 다른 종으로 바꾸는 것 자체가 불가능해요. 20년만 식용개와 애완견을 분리하고…."]

정부는 내년 4월까지 논의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