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방역패스 확대 등 강화 방안 놓고 의견 엇갈려…내일 중대본 발표 연기
입력 2021.11.25 (20:01) 수정 2021.11.25 (20:05) 사회
정부가 오늘(25일) 일상회복 지원위원회를 열어 방역 강화 대책을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회의 내용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위험 상황을 평가하고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자 했지만 논의가 끝나지 않았다"며 "방역 대책 발표는 추후 하는 것으로 미뤄졌다"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당초 내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거쳐 방역 대책을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었습니다.

중대본 회의에 앞서 오늘 열린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최근 엄중해진 코로나19 상황을 평가하고, 방역패스 확대와 미접종자 모임 제한 등 다양한 방역 강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방역패스를 적용하는 다중이용시설을 확대하고, 미접종자의 사적모임 인원을 제한하는 방안, 청소년에게도 방역패스를 확대 적용하는 방안 등이 검토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경제 분야 등을 중심으로 한 일부 전문가들의 의견이 맞서면서, 좀더 면밀하게 상황을 평가, 분석한 뒤 방역 조치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방역패스 확대 등 강화 방안 놓고 의견 엇갈려…내일 중대본 발표 연기
    • 입력 2021-11-25 20:01:22
    • 수정2021-11-25 20:05:57
    사회
정부가 오늘(25일) 일상회복 지원위원회를 열어 방역 강화 대책을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회의 내용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위험 상황을 평가하고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자 했지만 논의가 끝나지 않았다"며 "방역 대책 발표는 추후 하는 것으로 미뤄졌다"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당초 내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거쳐 방역 대책을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었습니다.

중대본 회의에 앞서 오늘 열린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최근 엄중해진 코로나19 상황을 평가하고, 방역패스 확대와 미접종자 모임 제한 등 다양한 방역 강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방역패스를 적용하는 다중이용시설을 확대하고, 미접종자의 사적모임 인원을 제한하는 방안, 청소년에게도 방역패스를 확대 적용하는 방안 등이 검토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경제 분야 등을 중심으로 한 일부 전문가들의 의견이 맞서면서, 좀더 면밀하게 상황을 평가, 분석한 뒤 방역 조치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