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충남 화물연대 파업 돌입…“아직 파업대란 없어”
입력 2021.11.25 (21:43) 수정 2021.11.25 (22:01)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민주노총 화물연대본부가 전국 총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지역의 물류운송에는 큰 차질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충남에서는 화물연대 노조원 2천여 명 가운데 6백여 명이 파업에 참여하고 있으며, 서산 대산공단과 당진 철강단지 등 5개 거점에서 소규모 집회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대전에서도 노조원 3백여 명이 출정식을 마치고 파업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대전시와 충남도는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하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아직 큰 충돌없은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 대전·충남 화물연대 파업 돌입…“아직 파업대란 없어”
    • 입력 2021-11-25 21:43:43
    • 수정2021-11-25 22:01:24
    뉴스9(대전)
민주노총 화물연대본부가 전국 총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지역의 물류운송에는 큰 차질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충남에서는 화물연대 노조원 2천여 명 가운데 6백여 명이 파업에 참여하고 있으며, 서산 대산공단과 당진 철강단지 등 5개 거점에서 소규모 집회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대전에서도 노조원 3백여 명이 출정식을 마치고 파업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대전시와 충남도는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하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아직 큰 충돌없은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