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진주시 ‘동선 숨김’ 확진자 고발…업소 과태료
입력 2021.11.25 (21:51) 수정 2021.11.25 (21:55)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진주시가 코로나19에 확진된 뒤 역학조사에서 목욕탕 등 방문장소를 숨긴 시민 한 명을 감염병 예방법 위한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또, 백신 접종 완료 여부를 확인하지 않은 목욕탕 한 곳과 출입명부 작성을 빠뜨린 음식점 한 곳 등 업소 두 곳에 대해 과태료 150만 원을 부과하고 열흘 동안 영업정지시켰습니다.
  • 진주시 ‘동선 숨김’ 확진자 고발…업소 과태료
    • 입력 2021-11-25 21:51:24
    • 수정2021-11-25 21:55:02
    뉴스9(창원)
진주시가 코로나19에 확진된 뒤 역학조사에서 목욕탕 등 방문장소를 숨긴 시민 한 명을 감염병 예방법 위한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또, 백신 접종 완료 여부를 확인하지 않은 목욕탕 한 곳과 출입명부 작성을 빠뜨린 음식점 한 곳 등 업소 두 곳에 대해 과태료 150만 원을 부과하고 열흘 동안 영업정지시켰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