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역패스 확대 등 강화조치 검토…결론 못 내고 발표 연기
입력 2021.11.25 (23:35) 수정 2021.11.25 (23:45)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병상이 한계에 다다를 정도로 방역 지표가 악화됐는데요.

여기서 한걸음 더 나아갈지, 아니면 다시 멈출지 단계적 일상회복 상황을 점검하는 회의가 오늘 열렸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회의 결론을 내지 못하고 방역패스 확대 등의 강화 방안 발표를 잠정 미루기로 했습니다.

이효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도권 방역 위험도는 최고 단계인 '매우 높음'입니다.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위중증 환자는 배 가까이, 확진자도 배 이상으로 늘었습니다.

정부는 온기를 느낄 새도 없이 방역 상황이 급속히 악화됐고, 특히 수도권은 의료대응 여력이 거의 소진됐다고 지난 4주간을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재택치료를 더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일상회복지원위원회 위원장 : "일상회복 과정에서 확진자가 급속히 늘어나더라도 의료체계에 큰 부담을 주지 않으면서 중환자 치료에 집중하기 위해선 재택치료가 더 확대될 필요가 있습니다."]

결국 부담이 큰 비상계획 발동보다는 기존 방역 수칙을 일부 강화하는 방향을 논의했습니다.

우선, 다중이용시설에 방역패스가 대폭 확대 적용될 가능성입니다.

스터디카페와 PC방, 노래방 등 청소년 이용 시설에 방역패스를 도입해 최근 확진자 비중이 크게 높아진 10대의 접종 참여율을 높인다는 취지입니다.

또 카페와 식당 등엔 미접종자가 4명까지 입장할 수 있는데, 유럽 일부 국가들처럼 미접종자는 다중이용시설 출입을 제한하는 등의 방식도 논의됐습니다.

[이재갑/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어제 뉴스라인 출연 : "식당ㆍ카페 같은 경우에도 미접종자 4명 들어가는 걸 더 줄여야 될 상황일뿐만 아니라 방역패스가 웬만한 다중이용시설에서는 다 이용돼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하지만 정부는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회의에서 뚜렷한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여러 방역 지표는 악화하고 있지만 경제 분야의 반발 또한 적지 않았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이에 정부는 내일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주재로 예정됐던 방역 강화 대책 발표를 연기하고 평가를 더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효연입니다.

영상편집:이재연/그래픽:김현석
  • 방역패스 확대 등 강화조치 검토…결론 못 내고 발표 연기
    • 입력 2021-11-25 23:35:07
    • 수정2021-11-25 23:45:10
    뉴스라인
[앵커]

병상이 한계에 다다를 정도로 방역 지표가 악화됐는데요.

여기서 한걸음 더 나아갈지, 아니면 다시 멈출지 단계적 일상회복 상황을 점검하는 회의가 오늘 열렸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회의 결론을 내지 못하고 방역패스 확대 등의 강화 방안 발표를 잠정 미루기로 했습니다.

이효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도권 방역 위험도는 최고 단계인 '매우 높음'입니다.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위중증 환자는 배 가까이, 확진자도 배 이상으로 늘었습니다.

정부는 온기를 느낄 새도 없이 방역 상황이 급속히 악화됐고, 특히 수도권은 의료대응 여력이 거의 소진됐다고 지난 4주간을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재택치료를 더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일상회복지원위원회 위원장 : "일상회복 과정에서 확진자가 급속히 늘어나더라도 의료체계에 큰 부담을 주지 않으면서 중환자 치료에 집중하기 위해선 재택치료가 더 확대될 필요가 있습니다."]

결국 부담이 큰 비상계획 발동보다는 기존 방역 수칙을 일부 강화하는 방향을 논의했습니다.

우선, 다중이용시설에 방역패스가 대폭 확대 적용될 가능성입니다.

스터디카페와 PC방, 노래방 등 청소년 이용 시설에 방역패스를 도입해 최근 확진자 비중이 크게 높아진 10대의 접종 참여율을 높인다는 취지입니다.

또 카페와 식당 등엔 미접종자가 4명까지 입장할 수 있는데, 유럽 일부 국가들처럼 미접종자는 다중이용시설 출입을 제한하는 등의 방식도 논의됐습니다.

[이재갑/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어제 뉴스라인 출연 : "식당ㆍ카페 같은 경우에도 미접종자 4명 들어가는 걸 더 줄여야 될 상황일뿐만 아니라 방역패스가 웬만한 다중이용시설에서는 다 이용돼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하지만 정부는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회의에서 뚜렷한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여러 방역 지표는 악화하고 있지만 경제 분야의 반발 또한 적지 않았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이에 정부는 내일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주재로 예정됐던 방역 강화 대책 발표를 연기하고 평가를 더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효연입니다.

영상편집:이재연/그래픽:김현석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