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BTS 특례법안’ 국방위 소위서 찬반 팽팽…공론화 거치기로
입력 2021.11.26 (06:27) 수정 2021.11.26 (06:3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축구선수 손흥민 씨나, 쇼팽 피아노콩쿠르에서 우승한 피아니스트 조성진 씨.

모두 '예술·체육요원'으로 자기 일을 하면서 병역을 마치는 대체복무를 했거나, 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전 세계에 K팝을 알리고 있는 방탄소년단, BTS는 어떻게 될까요?

국회에서 병역특례 논의가 시작됐는데 찬반이 팽팽합니다.

홍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 3대 음악시상식 중 하나인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대상 격인 올해의 아티스트상 등 3관왕에 오른 BTS.

세계적 사랑을 받는 K팝 대표 가수로 국격을 높였다는 평가까지 나옵니다.

BTS 같은 대중문화예술인에게도 병역 혜택을 줘야 한다는 논의가 국회에서 시작됐습니다.

[김진표/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국방위 : "BTS 정도로 국제대회에서 굉장히 국위를 선양하는 사람은..."]

[성일종/국민의힘 의원/국회 국방위 : "10년 동안 BTS가 경제적 유발 효과가 얼마가 나왔냐 하면, 56조가 나왔어요."]

하지만, 반대 의견도 만만치 않습니다

올림픽이나 콩쿠르와 같이 객관적인 기준 설정이 어렵고 연기자 등 다른 분야와의 형평성 논란이 생길 수 있다는 겁니다.

[김병기/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국방위 : "수학올림피아드에서 우승한다면 병역 면제시킬 겁니까? 게임대회에서 우승하면은?"]

군대에 가야 하는 20대 청년층이 느낄 수 있는 상대적 박탈감 문제도 제기됩니다.

[기동민/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국방위 : "국방의 의무는 전 국민 대상으로 하는 것인데 이것이 선택적으로 적용되었을 때 국민들이 느낄 수 있는 박탈감, 공정에 민감한 젊은 세대들의 허탈감..."]

국방부도 병역법 개정은 "신중할 필요가 있다"며 사실상 반대 입장을 내놨습니다.

결국, 여야 의원들은 공청회 등 추가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병역법이 개정되지 않으면 1992년생인 맏형 진은 내년까지 입영이 연기되고, 2023년에는 입대해야 합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영상편집:김태형/그래픽:한종헌
  • ‘BTS 특례법안’ 국방위 소위서 찬반 팽팽…공론화 거치기로
    • 입력 2021-11-26 06:27:36
    • 수정2021-11-26 06:33:27
    뉴스광장 1부
[앵커]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축구선수 손흥민 씨나, 쇼팽 피아노콩쿠르에서 우승한 피아니스트 조성진 씨.

모두 '예술·체육요원'으로 자기 일을 하면서 병역을 마치는 대체복무를 했거나, 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전 세계에 K팝을 알리고 있는 방탄소년단, BTS는 어떻게 될까요?

국회에서 병역특례 논의가 시작됐는데 찬반이 팽팽합니다.

홍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 3대 음악시상식 중 하나인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대상 격인 올해의 아티스트상 등 3관왕에 오른 BTS.

세계적 사랑을 받는 K팝 대표 가수로 국격을 높였다는 평가까지 나옵니다.

BTS 같은 대중문화예술인에게도 병역 혜택을 줘야 한다는 논의가 국회에서 시작됐습니다.

[김진표/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국방위 : "BTS 정도로 국제대회에서 굉장히 국위를 선양하는 사람은..."]

[성일종/국민의힘 의원/국회 국방위 : "10년 동안 BTS가 경제적 유발 효과가 얼마가 나왔냐 하면, 56조가 나왔어요."]

하지만, 반대 의견도 만만치 않습니다

올림픽이나 콩쿠르와 같이 객관적인 기준 설정이 어렵고 연기자 등 다른 분야와의 형평성 논란이 생길 수 있다는 겁니다.

[김병기/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국방위 : "수학올림피아드에서 우승한다면 병역 면제시킬 겁니까? 게임대회에서 우승하면은?"]

군대에 가야 하는 20대 청년층이 느낄 수 있는 상대적 박탈감 문제도 제기됩니다.

[기동민/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국방위 : "국방의 의무는 전 국민 대상으로 하는 것인데 이것이 선택적으로 적용되었을 때 국민들이 느낄 수 있는 박탈감, 공정에 민감한 젊은 세대들의 허탈감..."]

국방부도 병역법 개정은 "신중할 필요가 있다"며 사실상 반대 입장을 내놨습니다.

결국, 여야 의원들은 공청회 등 추가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병역법이 개정되지 않으면 1992년생인 맏형 진은 내년까지 입영이 연기되고, 2023년에는 입대해야 합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영상편집:김태형/그래픽:한종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