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위여성 폭행한 미얀마 대형 쇼핑몰…불매운동으로 번져
입력 2021.11.26 (13:30) 수정 2021.11.26 (13:41) 국제
시위 중 붙잡힌 여성 등 시위대 2명이 경비들로부터 폭행당하고 있다. 미얀마 양곤 미얀마플라자, 어제(25일)

시위 중 붙잡힌 여성 등 시위대 2명이 경비들로부터 폭행당하고 있다. 미얀마 양곤 미얀마플라자, 어제(25일)

미얀마의 한 대형쇼핑몰에서 시위중이던 여성이 폭행당하면서 쇼핑몰에 대한 불매운동이 번지고 있습니다.

어제(25일) 미얀마 양곤의 대형 쇼핑몰 '미얀마플라자'에서 10여 명의 청년들이 군부가 소유한 버스회사를 이용하지 말자는 피케팅을 벌이다, 이중 두 명이 쇼핑몰 경비원들에게 붙잡혔습니다.

붙잡힌 시위대 두명 중 한명은 여성으로 이들은 이후 경비원들로부터 얼굴과 머리등을 집단 폭행당했습니다.

폭행 현장 사진이 온라인에 퍼지면서 미얀마 전역의 미얀마플라자가 모두 문을 닫았습니다.

또 베트남의 '미얀마플라자' 10곳도 오늘 문을 닫았습니다. 쇼핑몰측은 구체적인 이유를 밝히지 않았습니다.

어제는 유엔이 인정한 '세계 여성폭력 추방의 날'이였습니다.
  • 시위여성 폭행한 미얀마 대형 쇼핑몰…불매운동으로 번져
    • 입력 2021-11-26 13:30:30
    • 수정2021-11-26 13:41:35
    국제

시위 중 붙잡힌 여성 등 시위대 2명이 경비들로부터 폭행당하고 있다. 미얀마 양곤 미얀마플라자, 어제(25일)

미얀마의 한 대형쇼핑몰에서 시위중이던 여성이 폭행당하면서 쇼핑몰에 대한 불매운동이 번지고 있습니다.

어제(25일) 미얀마 양곤의 대형 쇼핑몰 '미얀마플라자'에서 10여 명의 청년들이 군부가 소유한 버스회사를 이용하지 말자는 피케팅을 벌이다, 이중 두 명이 쇼핑몰 경비원들에게 붙잡혔습니다.

붙잡힌 시위대 두명 중 한명은 여성으로 이들은 이후 경비원들로부터 얼굴과 머리등을 집단 폭행당했습니다.

폭행 현장 사진이 온라인에 퍼지면서 미얀마 전역의 미얀마플라자가 모두 문을 닫았습니다.

또 베트남의 '미얀마플라자' 10곳도 오늘 문을 닫았습니다. 쇼핑몰측은 구체적인 이유를 밝히지 않았습니다.

어제는 유엔이 인정한 '세계 여성폭력 추방의 날'이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