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이산가족 상봉, 정치일정 따라 완급 조절할 일 아냐”
입력 2021.11.26 (13:51) 정치
통일부가 내년 설 이산가족 상봉 추진이 대선용 이벤트로 비춰질 수 있다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 “이산가족 상봉 문제는 국내 정치일정 등에 따라 속도나 완급을 조절해 접근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은 오늘(26일) 정례브리핑에서 내년 설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하겠다는 최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의 발언에 대해 ‘대선용’이라는 비판이 나오자 이같이 답했습니다.

차 부대변인은 “이산가족 상봉은 이산가족들의 아픔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린다는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추진하는 것”이라며 “천륜의 문제이기도 한 가장 시급한 인도적 사안으로 최우선으로 진전시킨다는 게 정부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는 앞으로도 어떠한 정치적 고려 없이 이산가족들의 분단의 고통을 완화하고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이 장관은 지난 24일 기자간담회에서 “우리 정부의 임기 중 마지막 설이 되는 내년 설에는 대면과 화상 어떤 형식이든 이산가족 상봉이 실현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북측에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다만 현재로서는 남북 간 진행 중인 관련 협의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통일부는 올해 화상상봉장 7곳을 추가 증설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비대면 상봉이 가능하도록 준비해 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통일부 “이산가족 상봉, 정치일정 따라 완급 조절할 일 아냐”
    • 입력 2021-11-26 13:51:49
    정치
통일부가 내년 설 이산가족 상봉 추진이 대선용 이벤트로 비춰질 수 있다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 “이산가족 상봉 문제는 국내 정치일정 등에 따라 속도나 완급을 조절해 접근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은 오늘(26일) 정례브리핑에서 내년 설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하겠다는 최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의 발언에 대해 ‘대선용’이라는 비판이 나오자 이같이 답했습니다.

차 부대변인은 “이산가족 상봉은 이산가족들의 아픔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린다는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추진하는 것”이라며 “천륜의 문제이기도 한 가장 시급한 인도적 사안으로 최우선으로 진전시킨다는 게 정부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는 앞으로도 어떠한 정치적 고려 없이 이산가족들의 분단의 고통을 완화하고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이 장관은 지난 24일 기자간담회에서 “우리 정부의 임기 중 마지막 설이 되는 내년 설에는 대면과 화상 어떤 형식이든 이산가족 상봉이 실현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북측에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다만 현재로서는 남북 간 진행 중인 관련 협의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통일부는 올해 화상상봉장 7곳을 추가 증설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비대면 상봉이 가능하도록 준비해 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