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요소수 재고 T맵에서 확인”…2시간마다 제공
입력 2021.11.26 (15:32) 경제
앞으로 내비게이션 서비스 ‘T맵’에서 2시간마다 요소수 재고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오늘(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8차 요소수 수급 관련 범부처 합동 대응 회의’를 열고, 이같은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T맵에서 기존 하루 2번 공개하던 요소수 재고정보를 오늘부터 2시간마다 갱신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네이버와 카카오도 다음 주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또, 지금까지 주유소 재고 현황 파악은 개별 주유소의 경우 전화와 메신저 등을 통해 일일이 확인했지만, 앞으로는 주유소에서 QR을 활용해 편리하게 데이터를 입력할 수 있게 개선했습니다.

중국에 묶여있는 차량용 요소 1만 8,700톤 중 300톤이 먼저 국내에 들어온 가운데 3,000톤도 오는 29일 중국에서 출발해 다음 달 1일 울산에 입항할 예정입니다.

이와 별도로 국내 업체가 개별적으로 계약한 차량용 요소 3,000톤도 다음 달 초 중국에서 출항할 계획입니다.

한편, 정부는 기존 5대 주요 업체 위주로 생산량을 확인했는데 앞으로는 10개 업체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이들 업체를 모두 합치면 국내 차량용 요소수 생산물량은 하루 소비량인 60만 리터의 2배 수준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지난 22일 138만 리터, 23일 136만 리터, 24일 117만 리터를 생산했습니다.

생산된 요소수는 100여 개 거점 주유소뿐 아니라 다른 주유소에도 지속적으로 공급되는 것으로 정부는 파악하고 있습니다.

거점 주유소가 아닌 주유소에서만 23일 34만 리터가 입고돼 24만 리터가 팔렸고, 24일은 41만 리터가 입고돼 26만 리터를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요소수 매점매석 등 시장 교란 행위 단속은 중앙부처뿐 아니라 지방자치단체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로 했습니다. 오늘 오후 행정안정부 장관이 주재한 ‘제6차 중앙·지방정책협의회’에서 요소수 유통 질서를 바로잡기 위한 중앙과 지방 정부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 “요소수 재고 T맵에서 확인”…2시간마다 제공
    • 입력 2021-11-26 15:32:53
    경제
앞으로 내비게이션 서비스 ‘T맵’에서 2시간마다 요소수 재고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오늘(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8차 요소수 수급 관련 범부처 합동 대응 회의’를 열고, 이같은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T맵에서 기존 하루 2번 공개하던 요소수 재고정보를 오늘부터 2시간마다 갱신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네이버와 카카오도 다음 주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또, 지금까지 주유소 재고 현황 파악은 개별 주유소의 경우 전화와 메신저 등을 통해 일일이 확인했지만, 앞으로는 주유소에서 QR을 활용해 편리하게 데이터를 입력할 수 있게 개선했습니다.

중국에 묶여있는 차량용 요소 1만 8,700톤 중 300톤이 먼저 국내에 들어온 가운데 3,000톤도 오는 29일 중국에서 출발해 다음 달 1일 울산에 입항할 예정입니다.

이와 별도로 국내 업체가 개별적으로 계약한 차량용 요소 3,000톤도 다음 달 초 중국에서 출항할 계획입니다.

한편, 정부는 기존 5대 주요 업체 위주로 생산량을 확인했는데 앞으로는 10개 업체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이들 업체를 모두 합치면 국내 차량용 요소수 생산물량은 하루 소비량인 60만 리터의 2배 수준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지난 22일 138만 리터, 23일 136만 리터, 24일 117만 리터를 생산했습니다.

생산된 요소수는 100여 개 거점 주유소뿐 아니라 다른 주유소에도 지속적으로 공급되는 것으로 정부는 파악하고 있습니다.

거점 주유소가 아닌 주유소에서만 23일 34만 리터가 입고돼 24만 리터가 팔렸고, 24일은 41만 리터가 입고돼 26만 리터를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요소수 매점매석 등 시장 교란 행위 단속은 중앙부처뿐 아니라 지방자치단체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로 했습니다. 오늘 오후 행정안정부 장관이 주재한 ‘제6차 중앙·지방정책협의회’에서 요소수 유통 질서를 바로잡기 위한 중앙과 지방 정부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