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타이완·마카오도 오미크론 변이 유입 저지 나서
입력 2021.11.28 (09:45) 수정 2021.11.28 (09:48) 국제
홍콩에 이어 타이완과 마카오도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을 막기 위해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국가에서 오는 사람들을 통제하기로 했습니다.

마카오 특별행정구 정부는 28일 오전 0시부터 항공사들이 마카오행 여객기에 최근 21일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말라위, 모잠비크, 나미비아, 짐바브웨, 레소토, 에스와티니 등 아프리카 8개국에 머무른 사람을 태우는 것을 금지한다고 27일 밤 발표했습니다.

앞서 홍콩 특별행정구 정부도 27일 0시부터 남아공 등 아프리카 8개국에서 최근 3주간 머무른 홍콩 비거주자의 입국을 제한했습니다.

홍콩에서는 공항 인근 격리 호텔에 머물던 여행객 2명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바 있습니다.

또 타이완 정부도 29일 오전 0시부터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나미비아, 짐바브웨, 레소토, 에스와티니 등 아프리카 6개국에서 온 사람을 의무적으로 당국이 관리하는 검역소에 보내 3주간 격리 생활을 하도록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타이완·마카오도 오미크론 변이 유입 저지 나서
    • 입력 2021-11-28 09:45:47
    • 수정2021-11-28 09:48:49
    국제
홍콩에 이어 타이완과 마카오도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을 막기 위해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국가에서 오는 사람들을 통제하기로 했습니다.

마카오 특별행정구 정부는 28일 오전 0시부터 항공사들이 마카오행 여객기에 최근 21일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말라위, 모잠비크, 나미비아, 짐바브웨, 레소토, 에스와티니 등 아프리카 8개국에 머무른 사람을 태우는 것을 금지한다고 27일 밤 발표했습니다.

앞서 홍콩 특별행정구 정부도 27일 0시부터 남아공 등 아프리카 8개국에서 최근 3주간 머무른 홍콩 비거주자의 입국을 제한했습니다.

홍콩에서는 공항 인근 격리 호텔에 머물던 여행객 2명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바 있습니다.

또 타이완 정부도 29일 오전 0시부터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나미비아, 짐바브웨, 레소토, 에스와티니 등 아프리카 6개국에서 온 사람을 의무적으로 당국이 관리하는 검역소에 보내 3주간 격리 생활을 하도록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