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오미크론 유입 차단 위해 입국제한 국가 확대 검토”
입력 2021.11.28 (15:09) 수정 2021.11.28 (16:27) 사회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해 남아프리카 8개국에서 오는 외국인을 입국 금지 조처한 정부가 앞으로 추이를 보고 대상 국가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오늘(28일) "변이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서 위험도와 확산 정도를 파악하고, 방역강화국가 등 대상 국가를 확대 또는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방대본은 어제 국토교통부 등 13개 부처와 긴급 회의를 개최하고 28일 0시부터 오미크론 발생국 및 인접국인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8개국을 모두 방역강화국가, 위험국가, 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지정했습니다.

방역강화국가로 지정되면 비자 발급이 제한됩니다.

또 위험국가로 지정된 국가에서 온 내국인은 임시생활시설에서 격리해야 하며, 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지정된 국가에서 왔다면 국내에서 예방접종을 완료한 사람도 격리 조치를 받아야 합니다.

이에 따라 8개국에서 한국으로 들어오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이 금지됐습니다.

8개국에서 한국으로 오는 직항 항공편은 현재 없습니다. 경유지를 통해 8개국에서 입국하는 외국인은 탑승 수속 과정에서 항공기 탑승이 제한되며 탑승 후 국내에 오더라도 입국이 불허됩니다.

내국인 입국자는 입국 전 14일 이내에 이들 국가에 체류하고 경유해서 들어오는 경우에 격리를 적용받습니다.

입국 시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10일간 시설에 격리되며, 국내 도착 전 PCR(유전자증폭) 검사 음성확인서를 소지해야 하고, 격리 1일 차와 5일 차, 격리해제 전에 진단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오늘 0시 이후 입국 제한 8개국에서 온 항공편은 카타르 도하를 경유한 QR858편과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를 경유한 ET672편이며, 두 편을 합해 내국인 8명이 경유지를 통해 짐바브웨(4명), 모잠비크(3명), 남아공(1명)에서 입국했습니다.

어제까지 5주간 아프리카에서 출발해 한국으로 들어온 입국자 중 확진자는 22명이었고, 이 중 14명은 델타 변이 감염자였습니다.

나머지 8명은 검체 중 바이러스양이 너무 적어 변이 분석이 불가능했습니다.

최근 4주간 국내 변이분석률은 평균 15.1%입니다.

방대본은 "코로나19 확인진단법은 변이분석을 위한 유전체분석법보다 요구되는 검체 내 바이러스양이 훨씬 적다"며 "소량의 바이러스로 확진된 검체의 경우 유전체분석이 불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부 “오미크론 유입 차단 위해 입국제한 국가 확대 검토”
    • 입력 2021-11-28 15:09:01
    • 수정2021-11-28 16:27:57
    사회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해 남아프리카 8개국에서 오는 외국인을 입국 금지 조처한 정부가 앞으로 추이를 보고 대상 국가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오늘(28일) "변이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서 위험도와 확산 정도를 파악하고, 방역강화국가 등 대상 국가를 확대 또는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방대본은 어제 국토교통부 등 13개 부처와 긴급 회의를 개최하고 28일 0시부터 오미크론 발생국 및 인접국인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8개국을 모두 방역강화국가, 위험국가, 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지정했습니다.

방역강화국가로 지정되면 비자 발급이 제한됩니다.

또 위험국가로 지정된 국가에서 온 내국인은 임시생활시설에서 격리해야 하며, 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지정된 국가에서 왔다면 국내에서 예방접종을 완료한 사람도 격리 조치를 받아야 합니다.

이에 따라 8개국에서 한국으로 들어오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이 금지됐습니다.

8개국에서 한국으로 오는 직항 항공편은 현재 없습니다. 경유지를 통해 8개국에서 입국하는 외국인은 탑승 수속 과정에서 항공기 탑승이 제한되며 탑승 후 국내에 오더라도 입국이 불허됩니다.

내국인 입국자는 입국 전 14일 이내에 이들 국가에 체류하고 경유해서 들어오는 경우에 격리를 적용받습니다.

입국 시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10일간 시설에 격리되며, 국내 도착 전 PCR(유전자증폭) 검사 음성확인서를 소지해야 하고, 격리 1일 차와 5일 차, 격리해제 전에 진단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오늘 0시 이후 입국 제한 8개국에서 온 항공편은 카타르 도하를 경유한 QR858편과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를 경유한 ET672편이며, 두 편을 합해 내국인 8명이 경유지를 통해 짐바브웨(4명), 모잠비크(3명), 남아공(1명)에서 입국했습니다.

어제까지 5주간 아프리카에서 출발해 한국으로 들어온 입국자 중 확진자는 22명이었고, 이 중 14명은 델타 변이 감염자였습니다.

나머지 8명은 검체 중 바이러스양이 너무 적어 변이 분석이 불가능했습니다.

최근 4주간 국내 변이분석률은 평균 15.1%입니다.

방대본은 "코로나19 확인진단법은 변이분석을 위한 유전체분석법보다 요구되는 검체 내 바이러스양이 훨씬 적다"며 "소량의 바이러스로 확진된 검체의 경우 유전체분석이 불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