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영 욕지섬 모노레일 탈선 8명 다쳐
입력 2021.11.28 (21:16) 수정 2021.11.28 (21:4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남 통영에서 모노레일이 선로를 벗어나 추락했습니다.

승객 8명이 다쳤습니다.

내일(29일)부터 선로 정비에 들어갈 예정이었는데 하루 앞두고 사고가 났습니다.

김효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모노레일이 선로를 벗어나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찌그러져 있습니다.

승객들이 구조대원과 주변 사람들의 도움으로 어렵게 빠져나옵니다.

사고가 난 건 오늘(28일) 오후 2시쯤.

승강장 5m 지점을 앞둔 내리막길에서 선로를 벗어나 4~5m 아래로 추락해 시설물 위에 떨어진 겁니다.

[사고 현장 출동 소방대원 : "종점에서 이제 5미터 정도 남았을 때 (모노레일이) 떨어지긴 했는데 종점을 오는 마지막 관문이 급경사가 있거든요. 급경사에서 이제 가속이 된 거죠."]

모노레일에 타고 있던 50~60대 여성 등 8명은 다리 골절 등의 부상을 입었지만, 사고 발생 40분이 지나서야 1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다른 이들은 길 바닥에서 응급조치를 받고 헬기 이송을 기다려야 했습니다.

[김성관/울산시 울주군/관광객 : "40여 분 전에 사고가 났는데 조금 전에 한 사람만 헬기 타고 수송이 됐고, 나머지는 저 바닥에 다 누워가지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뒤따르던 모노레일 승객 8명은 내부에 있던 비상 사다리를 이용해 자력으로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욕지섬 모노레일은 내일(29일)부터 열흘여 동안 노선 정비에 들어갈 예정이었습니다.

KBS 뉴스 김효경입니다.

촬영기자:조형수
  • 통영 욕지섬 모노레일 탈선 8명 다쳐
    • 입력 2021-11-28 21:16:30
    • 수정2021-11-28 21:43:27
    뉴스 9
[앵커]

경남 통영에서 모노레일이 선로를 벗어나 추락했습니다.

승객 8명이 다쳤습니다.

내일(29일)부터 선로 정비에 들어갈 예정이었는데 하루 앞두고 사고가 났습니다.

김효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모노레일이 선로를 벗어나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찌그러져 있습니다.

승객들이 구조대원과 주변 사람들의 도움으로 어렵게 빠져나옵니다.

사고가 난 건 오늘(28일) 오후 2시쯤.

승강장 5m 지점을 앞둔 내리막길에서 선로를 벗어나 4~5m 아래로 추락해 시설물 위에 떨어진 겁니다.

[사고 현장 출동 소방대원 : "종점에서 이제 5미터 정도 남았을 때 (모노레일이) 떨어지긴 했는데 종점을 오는 마지막 관문이 급경사가 있거든요. 급경사에서 이제 가속이 된 거죠."]

모노레일에 타고 있던 50~60대 여성 등 8명은 다리 골절 등의 부상을 입었지만, 사고 발생 40분이 지나서야 1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다른 이들은 길 바닥에서 응급조치를 받고 헬기 이송을 기다려야 했습니다.

[김성관/울산시 울주군/관광객 : "40여 분 전에 사고가 났는데 조금 전에 한 사람만 헬기 타고 수송이 됐고, 나머지는 저 바닥에 다 누워가지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뒤따르던 모노레일 승객 8명은 내부에 있던 비상 사다리를 이용해 자력으로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욕지섬 모노레일은 내일(29일)부터 열흘여 동안 노선 정비에 들어갈 예정이었습니다.

KBS 뉴스 김효경입니다.

촬영기자:조형수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