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오늘 특별방역점검회의 주재…방역패스 강화 논의
입력 2021.11.29 (01:00)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9일) 오후 청와대에서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열어 지난 4주간의 단계적 일상회복시행을 평가합니다.

문 대통령이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는 건 지난 7월 12일 수도권 특별방역점검회의 주재 이후 4개월여 만입니다.

오늘(29일) 회의에는 문 대통령과 김부겸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유은혜 사회부총리,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이 참석합니다.

이번 회의는 이달 초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작된 뒤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어 하루 신규 확진자가 4천 명을 넘나드는 것은 물론 오미크론 변이까지 등장하는 상황에서 열려 회의 결과가 주목됩니다.

정부는 회의가 끝난 뒤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을 통해 방역종합대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일상회복을 중단하는 방식의 '비상계획'은 고려하지 않되,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확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방역패스에 6개월의 유효기간을 도입해 백신 추가 접종을 독려하는 방안도 거론됩니다.

아울러 단계적 일상회복 과정에서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의료대응체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병상 확보 대책 중 하나로 재택치료 확대 방안도 제시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정부는 당초 그제(26일) 방역강화 대책을 내놓을 예정이었으나 그 전날 열린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논의 결과 의료계와 자영업자, 관계부처 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서 발표가 연기됐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방역패스 적용 연령대·업종 확대 논의가 이뤄졌으나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반발이 컸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청와대 제공]
  • 문 대통령, 오늘 특별방역점검회의 주재…방역패스 강화 논의
    • 입력 2021-11-29 01:00:16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9일) 오후 청와대에서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열어 지난 4주간의 단계적 일상회복시행을 평가합니다.

문 대통령이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는 건 지난 7월 12일 수도권 특별방역점검회의 주재 이후 4개월여 만입니다.

오늘(29일) 회의에는 문 대통령과 김부겸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유은혜 사회부총리,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이 참석합니다.

이번 회의는 이달 초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작된 뒤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어 하루 신규 확진자가 4천 명을 넘나드는 것은 물론 오미크론 변이까지 등장하는 상황에서 열려 회의 결과가 주목됩니다.

정부는 회의가 끝난 뒤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을 통해 방역종합대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일상회복을 중단하는 방식의 '비상계획'은 고려하지 않되,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확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방역패스에 6개월의 유효기간을 도입해 백신 추가 접종을 독려하는 방안도 거론됩니다.

아울러 단계적 일상회복 과정에서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의료대응체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병상 확보 대책 중 하나로 재택치료 확대 방안도 제시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정부는 당초 그제(26일) 방역강화 대책을 내놓을 예정이었으나 그 전날 열린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논의 결과 의료계와 자영업자, 관계부처 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서 발표가 연기됐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방역패스 적용 연령대·업종 확대 논의가 이뤄졌으나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반발이 컸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청와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