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스위스 국민투표서 ‘백신패스법’ 찬성 62%
입력 2021.11.29 (04:39) 수정 2021.11.29 (05:53) 국제
스위스 국민들이 국민투표를 통해 '백신 패스'(면역증명서) 도입을 포함한 스위스 정부의 코로나 19 방역 조치에 대해 지지 의사를 분명히 밝혔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위스 연방정부의 백신 패스 관련 법이 현지 시간 28일 실시된 국민투표에서 62.01%의 찬성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에 국민투표에 부쳐진 법은 백신 패스 도입과 팬데믹으로 피해를 본 국민에 대한 경제 지원 확대 등의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해당 법에 따라 스위스에서는 지난 9월부터 코로나 19 백신을 접종했거나 검사 결과 음성을 받은 사람,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가 회복한 사람에게 증명서가 발급되고, 증명서가 없는 국민의 실내 공공장소 출입이 제한되고 있습니다. 이 같은 백신 증명서 제도에 대해 일부 스위스 국민이 위헌적 성격의 차별 정책이라고 반발하면서 갈등이 불거짐에 따라 이번에 국민투표가 실시됐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스위스 국민투표서 ‘백신패스법’ 찬성 62%
    • 입력 2021-11-29 04:39:27
    • 수정2021-11-29 05:53:24
    국제
스위스 국민들이 국민투표를 통해 '백신 패스'(면역증명서) 도입을 포함한 스위스 정부의 코로나 19 방역 조치에 대해 지지 의사를 분명히 밝혔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위스 연방정부의 백신 패스 관련 법이 현지 시간 28일 실시된 국민투표에서 62.01%의 찬성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에 국민투표에 부쳐진 법은 백신 패스 도입과 팬데믹으로 피해를 본 국민에 대한 경제 지원 확대 등의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해당 법에 따라 스위스에서는 지난 9월부터 코로나 19 백신을 접종했거나 검사 결과 음성을 받은 사람,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가 회복한 사람에게 증명서가 발급되고, 증명서가 없는 국민의 실내 공공장소 출입이 제한되고 있습니다. 이 같은 백신 증명서 제도에 대해 일부 스위스 국민이 위헌적 성격의 차별 정책이라고 반발하면서 갈등이 불거짐에 따라 이번에 국민투표가 실시됐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