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파우치 “코로나 박멸 어려워…미국 5차 대유행 가능성”
입력 2021.11.29 (04:53) 수정 2021.11.29 (05:52) 국제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위드 코로나'의 삶을 준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현지 시간 28일 CBS 방송에 출연해 "우리가 코로나와 함께 살아가기 시작해야 하는 것을 대중에게 알려줄 척도를 찾으려 노력하고 있다"면서 "우리가 그것을 박멸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그렇다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그러나 "말라리아와 소아마비, 홍역 같은 질병이 매우 집중적인 백신 캠페인을 통해 거의 존재하지 않게 됐다"면서 현재로선 코로나바이러스를 완전히 없앨 순 없지만, 적극적인 백신 접종으로 사실상 제거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또 미국이 현재 제5차 대유행을 겪고 있느냐는 질문에 "확실히 그렇게 갈 가능성이 있다"면서 "다음 몇 주에서 몇 달간 우리가 하는 일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파우치 “코로나 박멸 어려워…미국 5차 대유행 가능성”
    • 입력 2021-11-29 04:53:34
    • 수정2021-11-29 05:52:59
    국제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위드 코로나'의 삶을 준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현지 시간 28일 CBS 방송에 출연해 "우리가 코로나와 함께 살아가기 시작해야 하는 것을 대중에게 알려줄 척도를 찾으려 노력하고 있다"면서 "우리가 그것을 박멸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그렇다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그러나 "말라리아와 소아마비, 홍역 같은 질병이 매우 집중적인 백신 캠페인을 통해 거의 존재하지 않게 됐다"면서 현재로선 코로나바이러스를 완전히 없앨 순 없지만, 적극적인 백신 접종으로 사실상 제거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또 미국이 현재 제5차 대유행을 겪고 있느냐는 질문에 "확실히 그렇게 갈 가능성이 있다"면서 "다음 몇 주에서 몇 달간 우리가 하는 일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