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윤석열 “충청에서 정권교체 신호탄…이재명, 독재적 발상”
입력 2021.11.29 (10:42) 수정 2021.11.29 (10:43) 정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대선을 100일 앞두고 열린 첫 선대위 회의에서 "'중원' 충청에서 정권교체의 신호탄을 쏘아올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29일) 국회에서 당 선대위 회의를 주재하고 "첫 일정으로 충청 지역을 2박 3일 일정으로 가기로 했다"면서 "저는 충청의 아들이고, 충청은 늘 캐스팅보트를 쥔 지역으로 대선 승부처"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후보는 또 "요즘 이재명 후보는,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이라고 말한다"면서 "정부 실정으로부터 본인을 분리하고자 하는 '쇼잉'이라고 생각하는데, 그 말 속에 진심이 담겨 있다고 본다"고 했습니다.

윤 후보는 "민주적 공당(公黨)이 아니라 대통령 후보 개인의 사당(私黨)의 길을 가겠다는 발상이 숨어있다"면서 "이런 발상에서 청와대 독재가 싹트고 집권당이 청와대의 여의도 출장소로 전락한다. 그야말로 독재적 발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윤 후보는 청년 정책도 강조하며 "윤석열 정부에서 청년은 정책의 시혜 대상이 아니라 국정 운영의 파트너가 될 것이다. 청년의 뛰어난 역량과 열정, 패기, 도전 정신을 국정 운영의 동력으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김병준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대한민국 국민이 잠재력과 역량을 다 발휘할 수 있는 나라를 다같이 만들자"면서 "윤 후보가 틀림없이 그런 나라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준석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승리하는 것 외에 다른 것은 생각해서는 안 된다"면서 "우리 모두에게 무운(武運)이 함께 하기를 기원한다"고 짧게 언급했습니다.

국민의힘 선대위는 공동선대위원장에 김기현 원내대표, 김도읍 정책위의장, 조경태 의원과 함께 범죄심리학자인 이수정 경기대 교수, 사할린 강제이주 동포의 손녀이자 워킹맘인 스트류커바 디나 씨 등을 선임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장제원 의원이 맡을지를 두고 논란이 됐던 윤 후보 비서실장에는 경남 출신 초선 서일준 의원이 임명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충청에서 정권교체 신호탄…이재명, 독재적 발상”
    • 입력 2021-11-29 10:42:30
    • 수정2021-11-29 10:43:15
    정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대선을 100일 앞두고 열린 첫 선대위 회의에서 "'중원' 충청에서 정권교체의 신호탄을 쏘아올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29일) 국회에서 당 선대위 회의를 주재하고 "첫 일정으로 충청 지역을 2박 3일 일정으로 가기로 했다"면서 "저는 충청의 아들이고, 충청은 늘 캐스팅보트를 쥔 지역으로 대선 승부처"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후보는 또 "요즘 이재명 후보는,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이라고 말한다"면서 "정부 실정으로부터 본인을 분리하고자 하는 '쇼잉'이라고 생각하는데, 그 말 속에 진심이 담겨 있다고 본다"고 했습니다.

윤 후보는 "민주적 공당(公黨)이 아니라 대통령 후보 개인의 사당(私黨)의 길을 가겠다는 발상이 숨어있다"면서 "이런 발상에서 청와대 독재가 싹트고 집권당이 청와대의 여의도 출장소로 전락한다. 그야말로 독재적 발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윤 후보는 청년 정책도 강조하며 "윤석열 정부에서 청년은 정책의 시혜 대상이 아니라 국정 운영의 파트너가 될 것이다. 청년의 뛰어난 역량과 열정, 패기, 도전 정신을 국정 운영의 동력으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김병준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대한민국 국민이 잠재력과 역량을 다 발휘할 수 있는 나라를 다같이 만들자"면서 "윤 후보가 틀림없이 그런 나라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준석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승리하는 것 외에 다른 것은 생각해서는 안 된다"면서 "우리 모두에게 무운(武運)이 함께 하기를 기원한다"고 짧게 언급했습니다.

국민의힘 선대위는 공동선대위원장에 김기현 원내대표, 김도읍 정책위의장, 조경태 의원과 함께 범죄심리학자인 이수정 경기대 교수, 사할린 강제이주 동포의 손녀이자 워킹맘인 스트류커바 디나 씨 등을 선임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장제원 의원이 맡을지를 두고 논란이 됐던 윤 후보 비서실장에는 경남 출신 초선 서일준 의원이 임명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2022 대통령 선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