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파우치 “오미크론 중증도 높다는 징후 당장은 없어”
입력 2021.11.30 (09:50) 수정 2021.11.30 (09:54) 국제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코로나19의 새 변이종인 오미크론에 대해 현재는 중증도가 높다는 징후가 없어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현지시간 29일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아직은 판단하기엔 이르다”는 것을 전제로 이같이 밝혔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오미크론 진원으로 지목된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주변국에 내려진 여행 제한이 “아주 긴 기간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추가적인 제한을 예상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여행을 제한한 것은 단지 다수의 돌연변이를 지닌 이 바이러스의 분자 구조를 우려해 즉각 뭔가를 할 필요가 있다고 느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오미크론이 미국에서 지배적인 변종으로 부상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우리는 모른다. 그게 바로 우리가 남아공 감염 추세를 살피고 있는 이유”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남아공 감염병 학자들이 일주일 전후로 오미크론의 중증도가 어느 수준인지 확인할 수 있다고 알려왔다고 전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오미크론의 등장에 대응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부스터샷(추가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재차 당부했습니다.

또 “현존 백신이 정확하게 겨냥했던 대상이 아닌 델타 변이종의 경우에서 알 수 있듯, 항체 수준이 충분히 높다면 다른 변이종으로부터도 보호받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파우치 “오미크론 중증도 높다는 징후 당장은 없어”
    • 입력 2021-11-30 09:50:27
    • 수정2021-11-30 09:54:45
    국제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코로나19의 새 변이종인 오미크론에 대해 현재는 중증도가 높다는 징후가 없어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현지시간 29일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아직은 판단하기엔 이르다”는 것을 전제로 이같이 밝혔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오미크론 진원으로 지목된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주변국에 내려진 여행 제한이 “아주 긴 기간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추가적인 제한을 예상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여행을 제한한 것은 단지 다수의 돌연변이를 지닌 이 바이러스의 분자 구조를 우려해 즉각 뭔가를 할 필요가 있다고 느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오미크론이 미국에서 지배적인 변종으로 부상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우리는 모른다. 그게 바로 우리가 남아공 감염 추세를 살피고 있는 이유”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남아공 감염병 학자들이 일주일 전후로 오미크론의 중증도가 어느 수준인지 확인할 수 있다고 알려왔다고 전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오미크론의 등장에 대응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부스터샷(추가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재차 당부했습니다.

또 “현존 백신이 정확하게 겨냥했던 대상이 아닌 델타 변이종의 경우에서 알 수 있듯, 항체 수준이 충분히 높다면 다른 변이종으로부터도 보호받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