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재 키우던 ‘불쏘시개’ 공법 해결…직접 실험해보니
입력 2021.12.01 (07:43) 수정 2021.12.01 (07:5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건물 외벽에 단열재를 덧대는 '드라이비트' 공법은 널리 쓰이지만, 화재에는 취약한 게 단점이었는데요.

국내 한 연구기관이 불에 강한 새로운 공법을 개발했습니다.

효과는 있었을까요? 정연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2017년 29명이 숨졌던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지난해 10월 90여 명이 다쳤던 울산 주상복합아파트 화재.

대피할 틈도 없이 삽시간에 불이 번져 피해가 키웠습니다.

불이 커진 원인으로 '드라이비트' 공법이 지적됐습니다.

이 공법은 건물 외벽에 단열재를 덧대 시공은 쉽고 단열 효과는 높지만, 불이 나면 외벽과 마감재 사이 공간으로 불이 빠르게 번지는 단점이 있습니다.

[이태원/건설기술연구원 화재안전연구소 박사 : "밖에서 불이 나면 그것이 안쪽으로까지 파고 들어가지고 '굴뚝 효과'라고 그러거든요. 아주 바깥보다 더 높이, 더 빠르게 확산되는..."]

드라이비트 공법의 화재 방지 성능을 높일 새로운 공법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습니다.

마감재와 외벽 사이 공간을 막는 내연 모듈을 개발해 불이 빠르게 번지는 걸 막는 원립니다.

해외 시험 기준에 따라 화재 실험을 해봤더니 기존 공법은 5분 만에 불이 번진 반면, 새 공법은 23분까지 버텨냈습니다

[이태원/건설기술연구원 화재안전연구소 박사 : "수직 방향의 굴뚝 연도(연기 통로)를 방지해주고요, 수평방향으로의 열 손실을 방지해주는 그래서 화재 안전 성능하고 단열 성능을 동시에 만족하는..."]

새 공법을 도입해도 전체 건축비 증가분은 1% 수준이어서 현장 도입이 활발할 것으로 연구소 측은 기대했습니다.

정부는 이달부터 외벽 마감재료의 성능 기준을 강화하는 등 화재 안전 기준을 높일 계획입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촬영기자:심규일/영상편집:한찬의/그래픽:이근희
  • 화재 키우던 ‘불쏘시개’ 공법 해결…직접 실험해보니
    • 입력 2021-12-01 07:43:53
    • 수정2021-12-01 07:57:11
    뉴스광장
[앵커]

건물 외벽에 단열재를 덧대는 '드라이비트' 공법은 널리 쓰이지만, 화재에는 취약한 게 단점이었는데요.

국내 한 연구기관이 불에 강한 새로운 공법을 개발했습니다.

효과는 있었을까요? 정연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2017년 29명이 숨졌던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지난해 10월 90여 명이 다쳤던 울산 주상복합아파트 화재.

대피할 틈도 없이 삽시간에 불이 번져 피해가 키웠습니다.

불이 커진 원인으로 '드라이비트' 공법이 지적됐습니다.

이 공법은 건물 외벽에 단열재를 덧대 시공은 쉽고 단열 효과는 높지만, 불이 나면 외벽과 마감재 사이 공간으로 불이 빠르게 번지는 단점이 있습니다.

[이태원/건설기술연구원 화재안전연구소 박사 : "밖에서 불이 나면 그것이 안쪽으로까지 파고 들어가지고 '굴뚝 효과'라고 그러거든요. 아주 바깥보다 더 높이, 더 빠르게 확산되는..."]

드라이비트 공법의 화재 방지 성능을 높일 새로운 공법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습니다.

마감재와 외벽 사이 공간을 막는 내연 모듈을 개발해 불이 빠르게 번지는 걸 막는 원립니다.

해외 시험 기준에 따라 화재 실험을 해봤더니 기존 공법은 5분 만에 불이 번진 반면, 새 공법은 23분까지 버텨냈습니다

[이태원/건설기술연구원 화재안전연구소 박사 : "수직 방향의 굴뚝 연도(연기 통로)를 방지해주고요, 수평방향으로의 열 손실을 방지해주는 그래서 화재 안전 성능하고 단열 성능을 동시에 만족하는..."]

새 공법을 도입해도 전체 건축비 증가분은 1% 수준이어서 현장 도입이 활발할 것으로 연구소 측은 기대했습니다.

정부는 이달부터 외벽 마감재료의 성능 기준을 강화하는 등 화재 안전 기준을 높일 계획입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촬영기자:심규일/영상편집:한찬의/그래픽:이근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