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캐나다, 입국금지 10개국으로 확대…오미크론 감염 2명 추가 확인
입력 2021.12.01 (09:47) 수정 2021.12.01 (10:58) 국제
캐나다에서 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자가 추가로 2명 더 확인된 가운데, 입국 금지 국가가 확대되고 외국인 입국자에 대한 전수검사도 실시됩니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캐나다 정부는 지난 달 30일(현지시간) 이집트와 나이지리아, 말라위를 입국 금지 국가로 추가하고 2주내 이들 국가에서 머물렀거나 환승한 외국인의 입국을 막았습니다.

이들 국가는 오미크론 감염자가 보고되지는 않았지만 다른 국가의 감염자가 최근 방문하거나 거쳐 간 곳으로 지목된 곳입니다.

앞서 캐나다는 지난달 26일부터 보츠와나와 스와질랜드, 레소토, 모잠비크, 나미비아, 남아프리카공화국, 짐바브웨 등 아프리카 7개국을 입국 금지국으로 지정했습니다.

캐나다는 또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미국을 제외한 캐나다 밖에서 입국하는 모든 여행객을 상대로 입국 시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격리 조치하도록 했습니다.

캐나다에서는 이날 앨버타주와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에서 각각 1명씩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확인됐습니다.

이에따라 지난달 28일 온타리오주 오타와에서 확진자 2명이 처음 발견된 이후 이날까지 감염자는 모두 7명으로 늘었고 감염 지역도 온타리오, 퀘벡주에 이어 모두 4개 주로 늘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캐나다, 입국금지 10개국으로 확대…오미크론 감염 2명 추가 확인
    • 입력 2021-12-01 09:47:13
    • 수정2021-12-01 10:58:16
    국제
캐나다에서 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자가 추가로 2명 더 확인된 가운데, 입국 금지 국가가 확대되고 외국인 입국자에 대한 전수검사도 실시됩니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캐나다 정부는 지난 달 30일(현지시간) 이집트와 나이지리아, 말라위를 입국 금지 국가로 추가하고 2주내 이들 국가에서 머물렀거나 환승한 외국인의 입국을 막았습니다.

이들 국가는 오미크론 감염자가 보고되지는 않았지만 다른 국가의 감염자가 최근 방문하거나 거쳐 간 곳으로 지목된 곳입니다.

앞서 캐나다는 지난달 26일부터 보츠와나와 스와질랜드, 레소토, 모잠비크, 나미비아, 남아프리카공화국, 짐바브웨 등 아프리카 7개국을 입국 금지국으로 지정했습니다.

캐나다는 또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미국을 제외한 캐나다 밖에서 입국하는 모든 여행객을 상대로 입국 시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격리 조치하도록 했습니다.

캐나다에서는 이날 앨버타주와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에서 각각 1명씩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확인됐습니다.

이에따라 지난달 28일 온타리오주 오타와에서 확진자 2명이 처음 발견된 이후 이날까지 감염자는 모두 7명으로 늘었고 감염 지역도 온타리오, 퀘벡주에 이어 모두 4개 주로 늘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