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靑 “오미크론 확진자 늘면 대대적 방역조치 조정 있을수도”
입력 2021.12.01 (10:34) 수정 2021.12.01 (10:39) 정치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 확산 우려와 관련해 “오미크론 확진자가 늘어나면 대대적인 방역조치 조정이 있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 수석은 오늘(1일) 뉴스토마토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지난달 29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특별방역점검 회의에서 이런 내용이 거론됐으며, (방역조치 조정 문제에 대해) 이미 검토가 끝난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회의에서 “과거로 후퇴할 수는 없는 일”이라며 방역조치 단계를 높이는 방안에 선을 그었습니다.

그러나 이후 오미크론 변이라는 새로운 변수가 등장한 만큼 때에 따라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등 특단의 대책을 고려하게 된 것으로 보입니다.

박 수석은 “현재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의견은 엇갈리고 있다”며 “전파력이 높다는 의견도 있지만, 위험성 자체는 크지 않다는 전문가의 의견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로서는 위험성에 대해 예단하기 어려우며, 정보를 공유하며 신속하게 선제적으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진행자가 ‘야권에서는 정부가 내년 대선을 고려해 제대로 방역상황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한다’고 하자, 박 수석은 “이런 문제를 어떻게 선거와 연관시킬 수 있나. 창조적인 생각”이라고 일축했습니다.

‘백신 접종 후 이상 반응의 인과성을 지나치게 인정하지 않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도 “우리 정부는 이제껏 2,679건의 인과성을 인정했다. 일본 66건, 미국 1건 등의 사례와 비교하면 매우 높은 수준”이라고 반박했습니다.

한편 박 수석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문재인 정부의 ‘주 52시간 근로제’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드러낸 것에 대해서는 “이 제도는 일과 휴식을 병행하며 인간의 존엄한 삶을 갖도록 하기 위한 사회적 합의”라고 말했습니다.

윤 후보가 남북 9·19 군사합의 파기를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문재인 정부뿐 아니라 대한민국을 책임진 어떤 정부든 한반도 평화를 위해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靑 “오미크론 확진자 늘면 대대적 방역조치 조정 있을수도”
    • 입력 2021-12-01 10:34:47
    • 수정2021-12-01 10:39:14
    정치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 확산 우려와 관련해 “오미크론 확진자가 늘어나면 대대적인 방역조치 조정이 있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 수석은 오늘(1일) 뉴스토마토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지난달 29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특별방역점검 회의에서 이런 내용이 거론됐으며, (방역조치 조정 문제에 대해) 이미 검토가 끝난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회의에서 “과거로 후퇴할 수는 없는 일”이라며 방역조치 단계를 높이는 방안에 선을 그었습니다.

그러나 이후 오미크론 변이라는 새로운 변수가 등장한 만큼 때에 따라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등 특단의 대책을 고려하게 된 것으로 보입니다.

박 수석은 “현재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의견은 엇갈리고 있다”며 “전파력이 높다는 의견도 있지만, 위험성 자체는 크지 않다는 전문가의 의견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로서는 위험성에 대해 예단하기 어려우며, 정보를 공유하며 신속하게 선제적으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진행자가 ‘야권에서는 정부가 내년 대선을 고려해 제대로 방역상황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한다’고 하자, 박 수석은 “이런 문제를 어떻게 선거와 연관시킬 수 있나. 창조적인 생각”이라고 일축했습니다.

‘백신 접종 후 이상 반응의 인과성을 지나치게 인정하지 않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도 “우리 정부는 이제껏 2,679건의 인과성을 인정했다. 일본 66건, 미국 1건 등의 사례와 비교하면 매우 높은 수준”이라고 반박했습니다.

한편 박 수석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문재인 정부의 ‘주 52시간 근로제’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드러낸 것에 대해서는 “이 제도는 일과 휴식을 병행하며 인간의 존엄한 삶을 갖도록 하기 위한 사회적 합의”라고 말했습니다.

윤 후보가 남북 9·19 군사합의 파기를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문재인 정부뿐 아니라 대한민국을 책임진 어떤 정부든 한반도 평화를 위해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