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유럽 18개국서 오미크론 확인…“몇달 내 EU 감염 절반 이상”
입력 2021.12.03 (02:10) 수정 2021.12.03 (03:42) 국제
유럽연합 국가의 절반 이상에서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확인되는 등 유럽 전역에서 오미크론 감염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습니다.

프랑스 파리시간 기준으로 2일 저녁 6시까지 유럽연합(EU) 27개국 중 절반이 넘는 14개국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확인됐습니다.

14개국은 네덜란드, 포르투갈, 독일, 이탈리아, 덴마크, 스웨덴, 오스트리아, 벨기에, 스페인, 프랑스, 체코, 그리스, 아일랜드, 핀란드 등입니다.

여기에 영국, 스위스,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등 EU에 속하지 않은 유럽 국가를 더하면, 유럽 18개국에서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가 확인됐습니다.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는 이날 처음으로 오미크론 감염자가 나왔습니다. 확진자는 남아공에서 지난달 29일 돌아온 남성으로 확인됐습니다. 독일에서는 지난달 27일 남부 바이에른주에서 2명이 오미크론에 처음 확진된 뒤 지역별로 30여 건의 확진과 의심 사례가 잇따라 보고됐습니다.

독일 정부는 백신 미접종자에 대해 전국적으로 접촉 제한 조처를 시행한다며 사실상 재봉쇄를 선포했습니다. 이에 따라 상점이나 문화·여가 시설 출입은 백신 접종자나 완치자에게만 허용되며, 학교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됩니다.

영국에서는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 10건이 추가돼 총 42건으로 늘었습니다. 영국의 일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만3천945명으로 7월 17일(5만4천674명)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프랑스 본토에서는 이날 처음으로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가 확인됐습니다. 나이지리아에 다녀온 남성 1명과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다녀온 여성 2명 등 3명입니다. 정부 대변인은 전날 전국에 13건의 의심 사례가 있어 검사를 진행하고 밝힌 만큼 확진자는 계속 늘어날 전망입니다.

이스라엘에서는 세번째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확인됐습니다. 확진자는 최근 영국에서 열린 학회에 참석한 뒤 귀국한 의사로, 3차 접종까지 접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는 오미크론이 몇 달 이내에 유럽 코로나19 감염 사례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ECDC는 현재 오미크론 변이의 전파력, 심각성, 면역 회피에 대한 증거는 불확실하지만,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나온 예비 자료는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더 클 수도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유럽 18개국서 오미크론 확인…“몇달 내 EU 감염 절반 이상”
    • 입력 2021-12-03 02:10:32
    • 수정2021-12-03 03:42:34
    국제
유럽연합 국가의 절반 이상에서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확인되는 등 유럽 전역에서 오미크론 감염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습니다.

프랑스 파리시간 기준으로 2일 저녁 6시까지 유럽연합(EU) 27개국 중 절반이 넘는 14개국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확인됐습니다.

14개국은 네덜란드, 포르투갈, 독일, 이탈리아, 덴마크, 스웨덴, 오스트리아, 벨기에, 스페인, 프랑스, 체코, 그리스, 아일랜드, 핀란드 등입니다.

여기에 영국, 스위스,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등 EU에 속하지 않은 유럽 국가를 더하면, 유럽 18개국에서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가 확인됐습니다.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는 이날 처음으로 오미크론 감염자가 나왔습니다. 확진자는 남아공에서 지난달 29일 돌아온 남성으로 확인됐습니다. 독일에서는 지난달 27일 남부 바이에른주에서 2명이 오미크론에 처음 확진된 뒤 지역별로 30여 건의 확진과 의심 사례가 잇따라 보고됐습니다.

독일 정부는 백신 미접종자에 대해 전국적으로 접촉 제한 조처를 시행한다며 사실상 재봉쇄를 선포했습니다. 이에 따라 상점이나 문화·여가 시설 출입은 백신 접종자나 완치자에게만 허용되며, 학교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됩니다.

영국에서는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 10건이 추가돼 총 42건으로 늘었습니다. 영국의 일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만3천945명으로 7월 17일(5만4천674명)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프랑스 본토에서는 이날 처음으로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가 확인됐습니다. 나이지리아에 다녀온 남성 1명과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다녀온 여성 2명 등 3명입니다. 정부 대변인은 전날 전국에 13건의 의심 사례가 있어 검사를 진행하고 밝힌 만큼 확진자는 계속 늘어날 전망입니다.

이스라엘에서는 세번째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확인됐습니다. 확진자는 최근 영국에서 열린 학회에 참석한 뒤 귀국한 의사로, 3차 접종까지 접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는 오미크론이 몇 달 이내에 유럽 코로나19 감염 사례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ECDC는 현재 오미크론 변이의 전파력, 심각성, 면역 회피에 대한 증거는 불확실하지만,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나온 예비 자료는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더 클 수도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